홍성열 마리오아울렛 회장, ‘2020 대한민국 글로벌리더’ 선정... “트렌드 만들어갈 것”

이현이 기자 | 기사입력 2020/05/18 [17:47]

홍성열 마리오아울렛 회장, ‘2020 대한민국 글로벌리더’ 선정... “트렌드 만들어갈 것”

이현이 기자 | 입력 : 2020/05/18 [17:47]

홍성열 마리오아울렛 회장. 사진=마리오아울렛 제공


[
이코노믹포스트=이현이 기자] 홍성열 마리오아울렛 회장이 ‘2020 대한민국 글로벌리더에 선정됐다.

 

마리오아울렛은 18일 진행된 2020 대한민국 글로벌리더 선정식에서 홍성열 회장이 혁신경영 부문에 선정됐다고 밝혔다.

 

매경미디어그룹이 주최하고 산업통상자원부, 대한상공회의소가 후원하는 이번 선정식에서 홍 회장은 고객만족을 위한 리뉴얼과 새로운 콘텐츠를 지속적으로 보강하는 점을 높이 평가 받았다.

 

홍 회장은 국내에 아울렛 개념이 생소하던 지난 2001년 미국, 일본 등 유통선진국의 신유통업태인 아울렛 스토어를 벤치마킹해, 국내 최초로 도심형 패션 아울렛을 선보였다. 당시 생소한 개념이었던 도심형 패션 아울렛은 백화점처럼 도심에 위치하되 각종 브랜드의 이월상품을 저렴하게 파는 모델이었다.

 

마리오아울렛이 들어선 구로공단 주변은 유동인구가 거의 없는 공장지대였으나, 마리오아울렛은 개장 직후 입소문으르 타며 고속성장을 해나갔다. 20011관 개관을 시작으로 2004년과 2012년에 순차적으로 2관과 3관을 열며, ‘마리오 패션타운을 완성했다.

 

현재 마리오아울렛에는 500여개 브랜드가 입점해있으며, 국내외 유명 패션 브랜드부터 키즈 테마파크, 서점, 리빙, F&B까지 남녀노소가 함께 둘러볼 수 있는 다양한 쇼핑 카테고리를 보유하고 있다.

가산·구로디지털단지(G밸리) 내 랜드마크로 자리 잡은 마리오아울렛은 지하철 1호선과 7호선은 물론 다양한 버스가 경유하는 서울 서남권 교통 요지에 있는 이점을 가지고 있다. 또한 오락, 여가, 문화, 식사 등을 모두 아우르는 라이프스타일 체험 공간을 선보이고 있다.

 

마리오아울렛 측은 마리오아울렛은 패션 전문관, 레저 전문관, 라이프스타일 몰 등으로 구성됐다끊임없는 도전 정신으로 업계를 선도하는 트렌드를 만들어갈 것이라고 밝혔다. EP

 

lhy@economicpost.co.kr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