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IST-울산시, ‘해수전지 기반구축 및 해양기기 실증사업’ 설명회 개최

이현이 기자 | 기사입력 2020/05/19 [11:41]

UNIST-울산시, ‘해수전지 기반구축 및 해양기기 실증사업’ 설명회 개최

이현이 기자 | 입력 : 2020/05/19 [11:41]

▲ UNIST 캠퍼스 전경, 사진=UNIST 제공.


[
이코노믹포스트=이현이 기자] UNIST(총장 이용훈)와 울산광역시(시장 송철호)‘2020년 지역활력프로젝트 기업지원 및 기반구축 사업에 선정된 해양특화 전력공급장치(해수전지) 기반구축 및 해양기기 실증사업의 사업설명회를 개최한다.

 

오는 22일 울산테크노파크 매곡지구 자동차조선기술관에서 개최 예정인 이번 설명회에 사업 주관기관인 UNIST와 참여기관들이 지역 내 유관업체를 초청해 진행된다. 이와 함께 같은 날 내연기관 부품기업의 전력·전자 융합기술 전환사업의 설명회도 울산테크노파크 주관으로 열릴 예정이다.

 

지역활력프로젝트 사업은 산업통상자원부(장관 성윤모)가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의 주력제조업 기반을 신속히 복원하기 위해 추진하는 사업으로, 2년동안 국비 305억원을 투입해 전국 11개 프로젝트를 지원한다.

 

울산시는 해양에너지 신산업전기차 전장부품분야 2개 프로젝트에 선정돼 각각 국비 46억원과 23억원을 지원받는다. 아울러 산업통산자원부와 울산시, 한국산업기술진흥원, 울산지역사업평가단은 선정된 프로젝트의 본격적 수행을 위해 수혜기업을 모집하고 지원에 나설 방침이다.

 

해양특화 전력공급장치 기반구축 및 해양기기 실증사업은 울산과학기술원(UNIST), 한국해양과학기술원(KIOST), 한국조선해양기자재연구원(KOMERI), 한국화학융합시험연구원(KTR), 울산정보산업진흥원(UIPA), 한국조선해양공업협동조합(KOMEA), 한국동서발전이 국비 지원에 더불어 2년간 총액 156억원을 투입해 수행할 계획이다.

 

해당 사업은 바닷물을 이용해 전기를 충전 및 방전하는 UNIST 해수전지 기술을 바탕으로, 친환경 에너지 기반의 해양기기 산업 발전 촉진을 목표로 한다.

 

주요 지원 프로그램으로 맞춤형 해양특화전지 소재 확보를 위해 제조기업 지원과 해양 특화전지 기반구축, 이를 활용한 해양기기 실증, 조선기자재 부품 등의 제품 고급화 서비스 지원이 제공된다.

 

이는 울산지역 주력 산업인 조선·해양제조업의 혁신역량을 강화해 산업생태계를 복원하고, 수혜기업의 고용과 매출을 확대시키는 효과로 이어져 지역 경제에 활력을 불어넣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울산시 관계자는 “2020년 해양특화전지 기반구축을 통해 전지 신뢰성과 생산성을 확보하고 이를 적용한 실증으로 차세대 에너지 신산업을 주도 및 지역 내 신규 일자리를 창출해 주력산업 위기극복에 힘을 보탤 것이라고 말했다. EP

 

lhy@economicpost.co.kr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