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전성평가연구소 "기전연구로 새로운 간독성 발현경로 모델 제시"

박지윤 기자 | 기사입력 2020/05/22 [13:51]

안전성평가연구소 "기전연구로 새로운 간독성 발현경로 모델 제시"

박지윤 기자 | 입력 : 2020/05/22 [13:51]

 안전성평가연구소 전경. 사진=안전성평가연구소

 
[이코노믹포스트=박지윤 기자] 안전성평가연구소(KIT)가 22일 "분자생물학적 수준의 기전연구를 통해 새로운 간독성 발현경로(AOP) 모델을 제시했다"고 밝혔다.
 
독성발현경로는 분자, 세포, 조직 등 여러 수준에서 핵심 분자기전을 규명하고 상관성을 밝히는 기술이다.
 
약물성 간손상은 신약개발 과정 중 화학물질이나 대사체에서 나온 물질이 간독성을 일으키는 부작용으로 신약개발의 주요 저해요소 중 하나로 꼽힌다.
 
특히 간독성은 인체에서 복잡한 상호작용을 통해 발생하기에 AOP 모델 구축이 어렵고 특히 간염 등의 간독성은 실험동물과 인체의 면역반응 체계가 달라 전 임상 단계에서 인체의 부작용을 예측하기가 어려웠다.
 
KIT는 "실험동물을 이용한 오믹스 및 분자생물학적 분석, 임상 부작용 기전과의 상관성 분석을 통해 간독성 AOP 모델을 도출해 기존 문제를 해결했다"고 밝혔다.
 
이어 "이번 연구는 비만세포가 활성화 및 만성 면역 반응으로 인해 유발되는 간염의 핵심 분자기전을 제시하고, 전 임상 단계에서 부작용을 예측하기 위한 평가항목들을 제시했다는 데 의의가 있다"고 밝혔다.
 
한편 이번 연구는 독일 하노버의과대학과 공동연구를 통해 이루어졌으며 독성학 분야 학술지 'Archives of Toxicology' 5월호 온라인판에 실렸다. EP
 
pjy@economicpost.co.kr
이코노믹포스트 박지윤 취재부 기자입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