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경제자유구역청, 청라국제도시 지적기준점 일제조사 실시

최민경 기자 | 기사입력 2020/06/24 [10:07]

인천경제자유구역청, 청라국제도시 지적기준점 일제조사 실시

최민경 기자 | 입력 : 2020/06/24 [10:07]

지리정보시스템(GIS) 플랫폼을 활용한 조사. 사진=인천경제자유구역청


[
이코노믹포스트=최민경 기자] 인천경제자유구역청이 청라국제도시 지적기준점에 대한 일제조사를 실시한다.
 
인천경제청은 24일 "토지와 건축물 등에 대한 지적측량의 정확성 확보와 시민의 재산권 보호를 위해 오는 11월까지 5개월간 청라국제도시 내의 지적기준점 690개에 대해 일제조사를 실시한다"고 밝혔다.
 
지적기준점이란 측량의 정확도를 확보하고 효율성을 높이기 위해 특정 지점을 측량기준에 따라 좌표 등으로 표시하여 측량 시에 기준으로 사용되는 점을 말한다. 
 
주로 도로 및 인도에 설치되어 있어 도로굴착, 상·하수도 등 각종 사업으로 인해 망실·훼손되는 경우가 많아 매년 일제조사를 실시해 망실여부 등을 점검한다.
 
인천경제청은 "지금까지는 지적공부시스템을 활용해 출력한 종이문서로 지적기준점을 일일이 대조하면서 조사를 진행해 왔지만, 올해부터는 시 스마트도시담당관실과의 협업으로 지리정보시스템(GIS) 플랫폼을 활용해 스마트폰의 모바일 앱으로 조사한다. 이러한 방식으로 조사하면 실시간으로 지적기준점의 현장 위치정보를 확인할 수 있어 이상 유무를 보다 빠르고 정확하게 조사할 수 있다"고 밝혔다.
  
인천경제청에서는 이번 일제조사를 통해 망실·훼손 등으로 지적기준점이 없거나 지적도근점*이 충분하지 않은 지역과 측량이 빈번하게 이뤄지는 지역에 대해서는 지적기준점을 추가로 설치해 측량이 신속히 이뤄지도록 하고 지적측량성과에 대한 정확도도 높일 예정이다. EP
 
cmk@economicpost.co.kr
이코노믹포스트 최민경 취재부 기자입니다.

"미래는 타협하지 않는 오늘이 만듭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인천경제자유구역청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