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경제자유구역청 "아트센터 인천 다목적홀 단장, 다양한 예술의 공간 될 것"

최민경 기자 | 기사입력 2020/07/21 [17:19]

인천경제자유구역청 "아트센터 인천 다목적홀 단장, 다양한 예술의 공간 될 것"

최민경 기자 | 입력 : 2020/07/21 [17:19]

아트센터 인천 외관. 사진=인천경제자유구역청


[
이코노믹포스트=최민경 기자] 아트센터 인천 7층 다목적홀이 새로운 모습으로 단장해 관객층 확대와 공간 활성화가 기대되고 있다. 
 
인천경제자유구역청은 21일 "가변석으로 구축된 다목적홀에 계단식 관람석(345석)을 설치하고 조명·음향 등 기존 무대 시설을 재배치하는 등 환경개선 공사를 완료했다"고 밝혔다. 
 
아트센터 인천은 활용도가 적었던 7층 다목적홀을 활성화하고 관객들에게 보다 쾌적한 공연 환경을 제공키 위해 지난 4월 부터 환경개선 공사를 진행했다. 
 
아트센터 인천의 최상층에 위치한 다목적홀은 바다와 도시를 조망하는 수려한 경관과 대규모 로비, 야외 데크 등을 갖추고 있어 한층 다양한 예술적 경험을 선사하는 공간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재즈, 인디밴드 등 장르의 한계 없이 공연을 펼칠 수 있으며 소규모 공연부터 예술교육, 하우스콘서트, 파티·이벤트, 컨퍼런스·워크샵 등 다양하게 활용할 수 있도록 했다.   
 
인천경제자유구역청은 "아트센터 인천은 그동안 메인 공간인 콘서트홀을 근간으로 명품 공연장으로서의 브랜드 이미지를 구축해 왔다면, 이번 다목적홀의 환경 개선을 통해 더욱 대중적인 프로그램을 적극 유치해 관객들의 다양한 수요를 견인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아트센터 인천은 이번 다목적홀 새 단장을 계기로 본격적인 하반기 공연을 준비 중이다. 정부의 거리두기 지침에 따라 콘서트홀 공연을 재개할 예정이며 특히 7층 다목적홀에서는 국내 우수 재즈 아티스트가 참여하는 ‘옥탑재즈(Octav Jazz)’(연 6회) 시리즈가 펼쳐진다. 
 
또 공연 관람과 악기 체험을 동시에 경험하는 색다른 형식의 렉처콘서트 등도 준비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지난 2018년 11월 1단계 사업인 콘서트홀을 개관한 아트센터 인천은  우수한 음향 시설과 바다를 조망하는 경관, 수려한 건축물 내외관으로 국내에서 독보적 경쟁력을 갖춘 문화예술 공간으로 평가받고 있다. 
 
아트센터 인천은 올해 시즌 오픈작인 프라이부르크 바로크 오케스트라 호주공연 실황, 토요스테이지 베토벤 비긴즈, 마티네 콘서트, 오페라살롱 시리즈까지 총 6회 차에 걸쳐 온라인 생중계를 진행, 총 8만5,000여명이 시청한 것으로 파악되는 등 국내 독보적인 클래식 전용홀로서의 브랜드 인지도와 클래식 매니아 층의 관심을 확대해 나가고 있다. EP
 
cmk@economicpost.co.kr
이코노믹포스트 최민경 취재부 기자입니다.

"미래는 타협하지 않는 오늘이 만듭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