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역협회 "중국시장, '품질과 안전성' 바탱으로 온라인 플랫폼 공략"

이석균 기자 | 기사입력 2020/10/06 [10:04]

무역협회 "중국시장, '품질과 안전성' 바탱으로 온라인 플랫폼 공략"

이석균 기자 | 입력 : 2020/10/06 [10:04]

 

 
[이코노믹포스트=이석균 기자중국 소비자들은 한국 제품을 구매할 때 품질과 안전성을 가장 중요하게 여기며 주로 온라인으로 구매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무역협회(회장 김영주) 청두지부가 6일 발표한  '중국 소비자의 한국제품 평가 및 인식' 보고서에 따르면 중국 소비자들은 한국 제품을 선택할 때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는 요소로  '품질'이라 응답한 사람이 43%로 가장 많았고, '가격'(27%), '디자인'(21%) 순이었다.
 
특히 식품은 품질(28%)과 위생안전(24%)을, 유아용품은 품질(30%)과 안전성(29%)을 중요하게 생각하는 등 품질못지않게 제품의 안전성을 택한 것으로 나왔다.
 
제품을 구매할 때는 오프라인 매장보다 온라인 구매 방식을 훨씬 선호하는 것으로 나왔다. 화장품, 식품, 생활용품 등은 온라인 구매 비중이 68%~75%에 달했고 유아용품의 온라인 구매 비중이 가장 낮았음에도 절반 이상인 56%가 온라인 구매를 선호한다고 나타났다.
 
무역협회 고범서 청두지부장은  "중국인들은 아직까지 자국 제품의 안전성에 대한 불신이 깊다" 면서  "한국 제품이 중국 시장 점유율을 높이기 위해서는 품질과 안전성을 주요 마케팅 포인트로 삼아야하며 식품은 소비자 체험식, 화장품과 유아용품은 상품평 후기를 활용한 마케팅이 주효할 것" 이라고 말했다. EP
 
lsg@economicpost.co.kr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한국무역협회 관련기사목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