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보험심사평가원 'HCQD 정례회의' 참여, 보건의료 성과 논의

정시현 기자 | 기사입력 2020/10/08 [09:52]

건강보험심사평가원 'HCQD 정례회의' 참여, 보건의료 성과 논의

정시현 기자 | 입력 : 2020/10/08 [09:52]

HCQD 정례회의. 사진=건강보험심사평가원


[
이코노믹포스트=정시현 기자]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은 지난 5일과 6일 양일간 영상회의로 개최된 'OECD 보건의료 질과 성과(HCQO) 워킹그룹' (이하 'HCQO 워킹그룹') 정례회의에 참여했다.
 
5일은 HCQO 워킹그룹 정례 회의로 진행되었으며, 6일은 더 나은 지표 해석 논의를 위해 보건통계 워킹그룹과 합동 회의로 진행됐다. 
 
김선민 심사평가원장은 HCQO 워킹그룹 의장으로 참여해 5일에는 단독으로, 6일은 크리스토퍼 쿠치억 HS 워킹그룹 의장과 함께 회의를 진행했다. 
 
5일 진행된 HCQO 워킹그룹 회의에서는 ‘통합의료전달체계의 성과 측정’을 주제로 호주, 덴마크, 핀란드, 한국의 순서로 각국의 현황을 공유하고 논의했다.
 
사례를 발표한 모든 국가에서 통합의료전달체계 구축을 위한 국가 전략을 수립했지만 일부 국가에서는 데이터 인프라 시스템으로 성과를 측정하기엔 아직 불완전하다고 밝혔다.
 
이진용 심사평가연구소 소장은 “한국은 단일보험자로 건강보험 청구자료를 통하여 환자별 의료이용 현황은 파악할 수 있지만 의료기관에서는 진료 의뢰·회송시 환자의 의료정보를 확인할 수 있는 데이터 시스템이 부재하여 이에 대한 개선방안을 마련하고 있다”면서 “환자 중심의 통합 관리 체계를 구축하기 위하여 의료 정보 뿐만 아니라 장기요양, 보건, 복지 정보를 연계할 수 있는 빅데이터 플랫폼 구축이 필요하다“고 전했다.
 
6일 HCQO 워킹그룹과 HS 워킹그룹의 합동 회의에서는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보건통계 요구 변화’를 주제로 논의가 진행되었다. 
 
워킹그룹의 합동회의는 이번이 처음으로 워킹그룹 간 협력을 통해 코로나19 위기에서 OECD 보건 데이터 수집과 관련한 전체적인 관점을 논의하기 위해 마련되었다.
 
양 워킹그룹은 코로나19 대응 및 복구단계에서 의료 질 모니터를 위한 지표와 해석의 일관성이 필요함을 공유했다.
 
OECD에서는 국가별 코로나19 사망자 집계 범위, 진단검사 역량, 코딩 방법의 차이 등으로 국가간 비교에 한계가 있음을 소개하며 코로나19 위기 시기 성과지표의 국가간 조화가 필요함을 강조했고 이를 위해 각국의 보건 정보 관리 기관인 CDC(미국) CIHI(캐나다), 심사평가원(한국), ONS(영국)에서 성과 지표 방법론을 논의했다.
 
양 워킹그룹은 보건의료통계의 생산은 물론 보건의료 질 및 성과 측정을 위한 데이터 인프라의 중요성을 확인하였으며, 향후 ‘보건의료정보 인프라에 대한 국가별 검토 보고서’를 상호 협력 하에 작성하는 계획을 논의했다.
 
HCQO 워킹그룹의 의장직을 맡고 있는 김선민 심사평가원장은 “코로나19와 같은 공중보건위기를 조기에 대응하기 위해서는 신뢰성 높은 데이터를 적시에 수집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하면서  “회원국의 데이터인프라 강화와 보건의료 지표의 국가 간 비교가능성 향상을 위해 국제적 공조를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EP
 
jsh@economicpost.co.kr
이코노믹포스트 정시현 취재부 기자입니다.

"미래는 타협하지 않는 오늘이 만듭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