앤트그룹 상장연기, 中 심기 건드린 마윈 비난 탓?

최민경 기자 | 기사입력 2020/11/05 [17:19]

앤트그룹 상장연기, 中 심기 건드린 마윈 비난 탓?

최민경 기자 | 입력 : 2020/11/05 [17:19]

사진=셔터스톡

 

[이코노믹포스트=최민경 기자] 미국 대통령 선거 결과에 대한 아시아의 관심도 높지만, 아시아 자본시장에 더 큰 파급효과를 미치는 것은 중국 핀테크 앤트그룹의 상장연기란 분석이 나왔다.

 

CNBC4(현지시간) 보도를 통해 데릴 류 레일싱가포르 최고투자책임자(CIO)의 말을 빌려 이 같이 말했다. 그는 중국 금융당국이 앤트그룹의 상장을 중단시킨 사례는 기술기업에 대한 글로벌 규제강화를 의미한다며 기술주에 대한 밸류에이션 재평가가 필요하다고 강조하고 나섰다.

 

앞서 중국 최대 전자상거래 업체 알리바바의 금융자회사인 앤트그룹은 계획대로라면 5일 홍콩·상하이에 동시 상장할 계획이었다. 예정대로 상장이 진행됐을 시 시가총액은 21000억위안(3130억달러)에 달할 수준이었던 것이다.

 

그런데 중국 금융당국은 알리바바 창업자 마윈 전 회장의 발언이 당국의 심기를 건드렸는지, 돌연 상장을 앞두고 제동을 걸었다. 지난달 상하이 와이탄 금융포럼에 참석한 마윈이 당시 왕치산 국가 부주석 등 중국 고위급 인사가 대거 참석한 자리에서 중국 금융 당국은 전당포 사상을 반드시 떨쳐내야만 한다. 기술의 힘으로 빅데이터를 기초로 하는 신용 체계로 전당포 시스템을 대체할 필요가 있다고 말하는 등 중국 금융당국에 노골적인 비판을 가했기 때문이다.

 

마 전 회장은 중국의 금융 체계가 전당포마냥 담보·보증에 따른 대출 제공 시스템이란 점을 지적했다. 이를 벗고 빅데이터로 신용등급을 매겨 즉시 대출을 제공하는 방식으로 변화해야한다는 당위성이었다. 하지만 류 CIO는 중국 정부가 앤트그룹에 대해 미국이 구글에 반독점법 위반혐의로 제소한 것처럼 기업공개에 제동을 걸었다고 설명했다EP

 

cmk@economicpost.co.kr

이코노믹포스트 최민경 취재부 기자입니다.

"미래는 타협하지 않는 오늘이 만듭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