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역협회, '대선 이후 미국 경제통상정책 전망 간담회' 화상 개최

이석균 기자 | 기사입력 2020/11/10 [14:05]

무역협회, '대선 이후 미국 경제통상정책 전망 간담회' 화상 개최

이석균 기자 | 입력 : 2020/11/10 [14:05]
 

김영주 회장.사진=한국무역협회


[이코노믹포스트=이석균 기자] 한국무역협회(회장 김영주)가 10일 삼성동 트레이드타워에서 ‘대선 이후 미국 경제통상정책 전망 간담회’를 화상으로 개최했다.
 
이날 한국 측에서는 무역협회 김영주 회장을 비롯해 세아제강, 삼성전자, 포스코, 현대제철 등 대기업 및 철강협회, 반도체협회 등 유관기관 대표급 인사 12명이 참석했고 미국 측 전문가로는 글로벌 컨설팅펌인 언스트앤영(Earnst&Young)의 더글라스 벨 무역정책리더(前 미 재무부 부차관보)와 로펌 케이앤엘게이츠(K&L Gates)의 스테이시 에팅어 파트너 변호사(前 미 상무부 법률・정책 고문), 브루킹스 연구소 조나단 폴락 선임연구원 등 4명이 참석해 바이든 신(新) 행정부의 경제・통상・외교정책 방향과 양국 간 협력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무역협회 김영주 회장은 모두발언을 통해 “우리 기업들은 앞으로 바이든 행정부의 경제・통상 정책이 트럼프 행정부와는 어떻게 달라질 지에 주목해야 한다”면서 “특히 그린 뉴딜 분야에 있어 양국 기업 간 협력 방안을 긴밀하게 모색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스테이시 에팅어 변호사는 “바이든 신정부의 통상정책은 트럼프의 일방주의(Unilateralism)에서 탈피해 무역 상대국과의 관계를 회복하고 국제통상 질서를 함께 구축해나가는 방향으로 변화할 것”이라며 “바이든 경제정책의 주축은 ‘공급망의 재건’과 ‘친환경 에너지 산업에 대한 투자’로 미국에 진출한 한국 기업들이 무역・투자를 확대할 수 있는 기회”라고 말했다.
 
무역협회 최용민 국제무역통상연구원장은 “협회는 바이든 행정부의 경제・통상정책·입법 동향·규제 변화를 주시하고 다양한 통상이슈에 대한 보고서와 세미나 등을 적시에 제공할 것”이라면서 “우리 기업들이 통상환경 변화에 전략적으로 대응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한편 민간을 대표하는 기관으로서 양국 정부 및 유관기관 관계자들과도 적극적으로 소통하겠다”고 말했다. EP
 
lsg@economicpost.co.kr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한국무역협회 관련기사목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