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서부환경사업협동조합, 자원순환특화단지 준공식 개최

정시현 기자 | 기사입력 2020/11/10 [13:56]

인천서부환경사업협동조합, 자원순환특화단지 준공식 개최

정시현 기자 | 입력 : 2020/11/10 [13:56]
 

사진=중소기업중앙회


[이코노믹포스트=정시현 기자] 인천서부환경사업협동조합(이사장 김장성)은 10일 오전 10시30분 인천 서구 경서동 자원순환특화단지 내에서 준공식을 가졌다.
 
이날 행사에는 김교흥 서구 갑 국회의원, 김기문 중소기업중앙회 회장, 변주영 인천광역시 일자리경제본부장, 신은호 인천시의회의장, 이재현 인천 서구청장 등 100여명이 참석했다. 오중석 인천중소기업회장과 인천지역 중소기업협동조합 이사장 25명도 자리를 같이 했다. 
 
인천서부자원순환특화단지는 조합이 2008년 중소기업중앙회의 지원을 받아 12년 동안 추진해서 얻어낸 열매이다. 부지 사용허가를 얻은 1992년부터 시작하면 28년만에 이룬 성과이다.
 
김장성 인천서부환경사업조합 이사장은 "오늘 준공까지 오는데 인천항만공사, 환경부, 국토부, 국민권익위원회, 인천지방법원 등을 셀 수 없을 정도로 방문했다"면서 "이제부터는 기업하기 좋은 여건을 만들었으므로 좋은 기업들이 사업하는 데만 전념해서 지역경제에 기여했으면 좋겠다" 고 밝혔다. 
 
김기문 중소기업중앙회장은 "범국가 차원에서 친환경 자원순환망을 구축하고, 정부의 그린뉴딜 정책에도 부응하는 것"이라며 "인천지역의 폐기물과 자원의 선순환 구조를 만들어 인천지역의 일자리창출과 경제활성화를 촉진하길 희망한다" 고 말했다. 
 
자원순환특화단지는 인천지역 재활용업체의 안정적인 작업장 마련, 산업기반 구축을 통해 지역내 발생 폐기물을 자원화하고, 선순환을 촉진하며 관련 산업경쟁력과 고부가가치를 높일 것으로 기대된다. 
 
특화단지는 인천서구 경서동에 17,000여평 부지에 총 사업비 400억 원 이상을 들여 조성됐다. 총 사업비는 조합원이 100% 출자해서 조달했고 정부 또는 지자체의 도움 없이 협동조합 단독으로 추진된 것은 인천서부 자원순환특화단지가 전국에서 최초이다. 
 
한편 중소기업중앙회는 자원순환특화단지 건의 및 승인, 부지매입, 진입도로 설치 등 모든 과정에서 조합과 함께 문제를 해결해 왔다. EP
 
jsh@economicpost.co.kr
이코노믹포스트 정시현 취재부 기자입니다.

"미래는 타협하지 않는 오늘이 만듭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중소기업중앙회 관련기사목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