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주택금융공사-BNK부산은행 '중소기업 상생 금융지원' 협약

지연희 기자 | 기사입력 2020/11/10 [11:49]

한국주택금융공사-BNK부산은행 '중소기업 상생 금융지원' 협약

지연희 기자 | 입력 : 2020/11/10 [11:49]
 

 사진=한국주택금융공사


[이코노믹포스트=지연희 기자] 한국주택금융공사(HF, 사장 이정환)가 10일 BNK부산은행(은행장 빈대인)과 ‘부산 중소기업과의 상생을 위한 금융지원 협약’을 체결했다.
  
이 협약에 따라 HF공사와 BNK부산은행은 300억원 규모의 펀드를 조성해 부산지역에 있는 중소기업 중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기업 △신규 일자리를 창출한 기업 △사회적 기업이 낮은 금리로 대출을 이용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이 대출한도는 기업당 5억원이며, 기업별로 산출된 금리보다 연 0.65%포인트 이상 낮은 금리가 적용된다. 대출에 관한 자세한 사항은 가까운 부산은행 지점으로 문의하면 된다. 
 
이정환 사장은 “이 협약이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소기업의 경영 및 고용 안정에 도움 되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지역상생 및 일자리 창출 지원방안을 다각도로 고민해 코로나19 국난을 조기에 극복하고 지역경제에 활력을 불어넣는데 이바지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HF공사는 이날 IBK기업은행과도 300억원 규모의 펀드를 조성해 지역 중소기업에 대한 지원에 나서기로 했다. 이에 따라 HF공사는  총 600억원 규모의 ‘상생대출펀드’를 조성했다. EP
 
jyh@economicpost.co.kr
이코노믹포스트 지연희 취재부 기자입니다.

"미래는 타협하지 않는 오늘이 만듭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한국주택금융공사 관련기사목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