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 『관악동작지사 부지활용사업 위탁계약』 체결

이석균 기자 | 기사입력 2020/11/12 [16:13]

한전, 『관악동작지사 부지활용사업 위탁계약』 체결

이석균 기자 | 입력 : 2020/11/12 [16:13]
 

조감도.사진=한국전력


[이코노믹포스트=이석균 기자] 한국전력(대표이사 사장 김종갑)은 지난 11월 12일(목) 한국자산관리공사(대표이사 사장 문성유)와 『관악동작지사 부지활용사업 위탁계약』을 체결하였다고 밝혔다.
 
관악동작지사 부지활용사업은 공기업 보유 부동산 개발사업 중 최초로 KDI 예비타당성조사를 통과한 사업으로 한전 최초의 부동산 활용사업이다. 또한, 한국자산관리공사도 공기업 자산을 최초로 위탁개발하는 사례로서 양사 모두에게 그 의미가 크다고 할 수 있다.
 
사업 세부내용으로는 준공 이후 40년 이상 경과되어 노후된 관악동작지사를 판매시설, 업무시설, 오피스텔로 복합개발하는 것으로 층수는 지하 6층에서 지상 20층이고, 연면적은 32,132㎡이다.
 
금년 11월부터 본격적으로 설계를 착수하여 내년 하반기 착공, ’25년 상반기에 준공될 예정이다.
 
사업비는 수탁자인 한국자산관리공사가 전액 조달하여 건설하고 소유권은 한전으로 귀속되어 30년 동안 운영하면서 사업비를 회수할 예정이다.
 
본 사업을 통해 향후, 한전은 안정적인 임대수입 및 사옥건설 투자비 절감 등의 수익창출을 기대할 수 있고  사당동 일대 주변상권 활성화와 더불어 창업지원시설 운영을 통한 일자리 창출에 기여할 것이라고 밝혔다. EP
 
lsg@economicpost.co.kr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한국전력 관련기사목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