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 『파워체크 모바일 서비스』 개시

정시현 기자 | 기사입력 2020/11/16 [13:13]

한전, 『파워체크 모바일 서비스』 개시

정시현 기자 | 입력 : 2020/11/16 [13:13]
 

사진=한국전력


[이코노믹포스트=정시현 기자] 한국전력(대표이사 사장 김종갑)은 11월 16일(월)부터 지능형 전력계량시스템(AMI)의 전력빅데이터를 분석하여 특고압 전력설비 전기안전관리자에게 전기품질 정보를 제공하는 『파워체크 모바일 서비스』를 선보인다고 밝혔다.
 
파워체크 모바일 서비스는 빌딩, 공장, 상가 등 대형 전력설비 운영에 필요한 전기품질, 전기안전 정보를 핸드폰 앱으로 제공하는 솔루션이다.
 
한전은 최근 코로나로 현장방문 및 설비점검에 어려움을 겪는 전기안전관리자들이 원격으로 편리하게 전기품질 모니터링이 가능하도록 솔루션을 구현하였다.
 
매년 여름, 겨울철이 되면 냉난방설비 과부하 등으로 고압아파트 구내 정전이 전국적으로 약 300건 정도 발생하고 있다.
 
하지만 전기안전관리자는 통상 여러 건물을 동시에 관리하는 경우가 많고, 대부분 퇴근 이후인 야간에 최대전력수요가 발생하여 사고예방과 초동조치가 어려운 실정이다.
 
파워체크 모바일 서비스는 안전관리자가 여러 개의 전력설비를 동시에 감시할 수 있도록 다중설비 관리기능을 제공하고, 과부하 발생이 우려되는 경우 사전 경보 알림을 통해 정전을 예방할 수 있도록 하였다.
 
또한, 월간 전기품질 분석 리포트를 제공하여 전기안전관리자들이 전력설비의 운영과 개보수 업무에 활용할 수 있도록 하였다.
 
본 서비스는 11월 16일(월)부터 구글 플레이 스토어에서 다운받아 연말까지 무료로 사용할 수 있으며, 회원 가입시 관련 법령에 따라 해당 전력설비에 대한 전기안전관리자 선임 증명서를 첨부하여야 한다.
 
한전 관계자는 “전력빅데이터 분석과 인공지능 기술이 융합된 파워체크 모바일 서비스로 고객 전력설비 관리업무의 어려움을 해소”하고, “궁극적으로 국민들이 안전하게 전기를 사용할 수 있도록 전기안전관리자와 함께 노력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EP
 
jsh@economicpost.co.kr
이코노믹포스트 정시현 취재부 기자입니다.

"미래는 타협하지 않는 오늘이 만듭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한국전력 관련기사목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