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폐공사 ‘지갑속 아트 갤러리 카드형 메달’ 추가 출시

정시현 기자 | 기사입력 2020/11/17 [10:11]

조폐공사 ‘지갑속 아트 갤러리 카드형 메달’ 추가 출시

정시현 기자 | 입력 : 2020/11/17 [10:11]
 

 사진=한국조폐공사


[이코노믹포스트=정시현 기자] 한국조폐공사(사장 조용만, www.komsco.com)는 17일 서번트 증후군 아티스트와 협업한 ‘지갑속 아트 갤러리 카드형 메달’ 4종을 추가 출시했다.
 
12지 띠별 동물가운데 개·뱀·원숭이·토끼를 도안한 금메달(중량 3.75g, 직경 17mm)로, 각 동물을 주제로 한 서버트 증후군 아티스트의 원작품을 함께 담았다. 
 
조폐공사는 앞서 지난 7월 1차분 닭·돼지·호랑이·말, 10월 2차분 쥐·소·양·용 디자인의 메달을 선보인 바 있다.
 
‘지갑속 아트 갤러리 카드형 메달’은 서번트 증후군 아티스트들이 만든 특별한 작품을 카드와 프리미엄 순금(순도 99.99%) 메달에 디자인해 생활속에서 예술을 즐길 수 있도록 기획됐다.
  
판매가격(부가세 포함)은 개당 36만원으로, 조폐공사 온라인쇼핑몰(www.koreamint.com)에서 구입할 수 있다. 판매 수익금 일부는 발달장애인의 자립을 돕는데 기부된다.
 
2019년부터 서번트 증후군 아티스트와 협업해 제품을 개발중인 조폐공사는 디자인 로열티 지급과 수익 기부를 통해 발달장애인을 지원하고 있다. 
  
서번트 증후군(Savant syndrome)은 자폐증이나 지적장애를 가진 사람이 기억, 음악, 미술 등 특정 분야에서 천재적인 재능을 발휘하는 현상을 뜻한다. EP
 
jsh@economicpost.co.kr
이코노믹포스트 정시현 취재부 기자입니다.

"미래는 타협하지 않는 오늘이 만듭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한국조폐공사 관련기사목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