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통상자원부-한국생산성본부, '제44회 국가생산성대회' 개최

최민경 기자 | 기사입력 2020/11/25 [09:57]

산업통상자원부-한국생산성본부, '제44회 국가생산성대회' 개최

최민경 기자 | 입력 : 2020/11/25 [09:57]
 

사진=한국생산성본부


[이코노믹포스트=최민경 기자] 산업통상자원부(장관 성윤모)과 한국생산성본부는 25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수상기업 및 산업계 임직원 등 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제44회 국가생산성대회'를 개최하였다.
 
국가생산성대회는 국가 경쟁력 강화의 핵심인 생산성 혁신의 중요성을 알리고, 생산성 선도 기업 및 유공자를 발굴하여 포상하는 국내 최고 권위의 생산성 분야 행사이다.
 
이번 행사에서는 코로나 확산 방지를 위해 전년에(900명) 비해 참석자 50명 미만 규모로 축소 진행하고, 유튜브(채널명: KPC 한국생산성본부)를 통해 동시 중계되었다.
 
이번 대회에서는 동희(DONGHEE) 이동호 회장이 금탑산업훈장을, 삼한씨원 한삼화 회장이 은탑산업훈장을 수상하는 등 22명의 유공자와 51개 기업, 12개 팀이 수상의 영광을 안았다.
 
특히, 금탑산업훈장을 수상한 이동호 회장은 48년간 자동차 업계에 종사하며 수입(일본)에 의존하던 자동차 부품의 국산화에 성공하고 일자리 창출과 자동차 산업 발전을 동시에 이뤘다는 평을 받았다.
 
또한, 은탑산업훈장을 수상한 한삼화 회장은 42년간 벽돌산업에 종사하며 스마트화를 통해 세계 최고 품질의 벽돌 생산에 성공하고 친환경 제품과 공정 개발로 점토벽돌 산업 발전에 기여하였다.
 
금년 대회는 코로나 경제위기를 생산성 혁신 기회로 삼는 산업인을 격려하고자 “디지털 생산성 혁신, 코로나 경제위기 극복 백신”을 슬로건으로 정했다.
 
또한, 디지털 혁신을 통해 미래 신산업 창출 및 생산성 향상에 기여하는 스타트업 기업을 격려하기 위하여 미래 유니콘 기업 부문에 대한 포상을 신설하였다. 
 
이번 포상에서는 국내 최초로 안면인식 결제, 음파 변환 터치 결제 등 결제시장의 패러다임을 주도하고 코로나로 경영난에 처한 소상공인들에게 온라인 판로를 지원한 신한카드가 이목을 끌었다.
 
이 밖에도, 무선 해킹 탐지 및 무선네트워크 보안 전문기업 지슨, 클라우드 인프라에 선제적 투자로 비대면 거래 안정성을 확보한 국민은행, 코로나 방역제품을 지역에 지원한 마더스제약 등 이번 포상의 주요 키위드로 ‘디지털 생산성 혁신’과 ‘상생을 통한 코로나 위기 극복’이 돋보였다.
 
이날 정세균 국무총리는 영상 축사를 통해, 국민과 정부, 산업계가 힘을 모아 코로나 위기를 극복하고 새로운 기회를 만들 것을 다짐하고, 디지털 생산성 혁신을 통해 코로나19 경제위기를 극복해낼 것을 강조했다.
 
또한, 도전과 혁신을 통해 생산성을 높이고 국가경제 발전에 기여한 수상 단체와 개인 유공자들의 노고에 감사를 표하는 한편, 한국판 뉴딜의 핵심축인 디지털 뉴딜이 성공하려면, 디지털 전환을 통한 생산성 혁신이 매우 중요하다고 강조하였다. 산업구조를 과감히 혁신하고, 산업생태계의 경쟁력을 강화하는 등 디지털 전환을 강력히 추진하고, 디지털 전환에 필수적인 4대 핵심 부품장비 개발에 집중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EP
 
cmk@economicpost.co.kr
이코노믹포스트 최민경 취재부 기자입니다.

"미래는 타협하지 않는 오늘이 만듭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