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교통안전공단 "고령운전자. 시속 60km 주행 시 인지능력 절반 이하"

이석균 기자 | 기사입력 2020/11/27 [09:35]

한국교통안전공단 "고령운전자. 시속 60km 주행 시 인지능력 절반 이하"

이석균 기자 | 입력 : 2020/11/27 [09:35]
         

 사진=한국교통안전공단


[이코노믹포스트=이석균 기자] 한국교통안전공단(이사장 권병윤)이 27일 차량속도별 운전자 인지능력 변화 실험 결과, “시속 60km이상 주행 시 고령운전자의 인지능력이 절반 이하로 떨어졌다”고 밝혔다.
 
공단이 운전자 40명을 대상으로 주행 속도에 따른 주변사물 인지능력을 실험한 결과, 시속 60km 주행 시 운전자의 인지능력은 평균 49.1%로 주변 사물을 절반 이상을 정확히 인지하지 못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다만, 주행속도를 시속 60km에서 시속 50km로 낮추자 인지능력은 57.6%로 17.3% 증가하였으며, 시속 30km에서는 67.2%로 시속 60km로 주행하는 때보다 36.9% 높은 인지능력을 보였다.
       
운전 중 운전자 인지능력을 연령대별로 살펴보면, 60세 이상 고령운전자의 인지능력은 평균 51.3%로, 60세 미만 운전자(59.8%)보다 14.2%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시속 60km로 주행 시 60세 이상 고령운전자의 인지능력은 43.3%로 50%에도 미치지 못해, 비고령운전자들보다 운전 중 사고 위험성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공단 관계자는 “최근 한국의 교통사고 사망자수는 매년 감소하고 있는데 반해, 고령운전자가 차지하는 비율은 매년 증가하고 있다.”며,  “고령운전자의 주요 교통사고 발생원인 중 하나는 나이가 들어감에 따라 인지능력이 저하되기 때문”이라고 말하며, “이번 실험을 통해 주행속도가 낮아질수록 운전자의 인지능력이 향상될 수 있음이 증명되어 ‘안전속도 5030 정책’이 고령운전자 교통사고 감소에 도움을 줄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권병윤 공단 이사장은 “안전속도 5030은 운전자와 보행자 모두의 안전을 위한 정책”이라고 말하며,  “내년 4월 17일부터 전면 시행되는 안전속도 5030 정책에 국민 여러분들의 많은 관심과 협조를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EP
 
lsg@economicpost.co.kr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한국교통안전공단 관련기사목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