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제철, '방구석 드림톡콘'으로 청소년에 희망과 위로 전달

지연희 기자 | 기사입력 2020/11/30 [15:32]

현대제철, '방구석 드림톡콘'으로 청소년에 희망과 위로 전달

지연희 기자 | 입력 : 2020/11/30 [15:32]

유튜브로 생중계된 '2020 현대제철 방구석 드림톡콘(Dream Talk Concert)' 캡처 화면. 사진=현대제철


[
이코노믹포스트=지연희 기자] 현대제철이 지난 28일, 청소년들에게 꿈과 희망을 전하기 위해  회사 사업장이 소재한 지역의 중고등학생들을 대상으로 '2020 현대제철 방구석 드림톡콘(Dream Talk Concert)'을 열었다. 
 
현대제철은 지난 2018년부터 문화·예술 인프라가 수도권 대비 상대적으로 부족한 사업장 소재지역에서 다양한 문화공연을 개최해왔으며, 올해는 코로나19의 여파로 기존에 진행해오던 오프라인 방식의 공연을 온라인으로 전환해 진행했다. 
 
콘서트 무대는 서울 도곡동 현대건설 힐스테이트 갤러리에 꾸며졌으며 사전 신청을 통해 선정된 포항·당진·순천 지역의 중고등학생 60명을 화상으로 연결해 쌍방향으로 소통하는 방식으로 진행됐고 콘서트 실황을 현대제철 유튜브 계정으로 생중계해 더 많은 청소년들이 참여할 수 있도록 했다. 
 
이번 토크 콘서트에는 유튜브 채널을 통해 100만 구독자를 보유하고 있는 방송인 유병재와 청소년들이 공감하는 가사와 노래로 유명한 가수 스텔라장이 초청되어 참가자들과 쌍방향으로 경험을 나누며 다양한 이야기를 이어갔다. 
 
유병재는 자신의 경험과 생각에 비춰 '성적에 대한 압박', '미래에 대한 불안' 등 참가자들의 고민에 조언하는 한편, 친구·연애·가족 등 청소년들이 생각하는 다양한 문제에 대해 진솔한 얘기를 나눴다.
 
스텔라장 또한 참가자들의 사연을 듣고 고민을 나눈 뒤, 자신의 노래 '그대는 그대로', '아이고(I go)', 'YOLO(You Only Live Once)'등을 라이브로 들려주며 위로했다. 
 
현대제철 관계자는 "이번 토크 콘서트가 미래에 대한 불안과 코로나19로 지친 청소년들을 조금이나마 위로할 수 있는 기회가 됐으면 하는 바람"이라면서 "많은 학생들이 자신의 꿈과 희망을 이어가길 응원한다"고 전했다. EP
 
jyh@economicpost.co.kr
이코노믹포스트 지연희 취재부 기자입니다.

"미래는 타협하지 않는 오늘이 만듭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