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임업진흥원, 신규 임산물지킴이 모집 '소나무재선충병 저지'

이석균 기자 | 기사입력 2020/12/08 [10:23]

한국임업진흥원, 신규 임산물지킴이 모집 '소나무재선충병 저지'

이석균 기자 | 입력 : 2020/12/08 [10:23]

드론으로 촬영한 소나무재선충병 피해지.  사진=한국임업진흥원

 
[이코노믹포스트=이석균 기자] 한국임업진흥원이 소나무재선충병 확산 저지를 위해 신규 임산물지킴이 23명을 모집하고 이달부터 본격적인 활동을 시작한다.
 
잣, 송이 주산지의 자원봉사자로 구성된 임산물지킴이는 지난 2019년 부터 활동하며 영덕과 가평지역에서 상당수의 피해목을 발견했다. 
 
이번에 추가된 홍천지역을 포함한 168명의 임산물지킴이는 소나무류 고사목 신고, 지역 주민 대상 재선충병 확산 방지를 위한 자체 계도 활동을 실시한다.
 
소나무재선충병은 치료약이 없어 예방과 조기발견이 필수다. 임산물지킴이 활동은 진흥원과 산림청, 그리고 지자체에서 실시하고 있는 정기예찰 활동과 함께 실시하여 예찰 사각지대를 줄이는 시너지 효과를 낼 수 있다.
 
또 조사시기와 관계없이 자신의 임산물 생산지에서 자율적으로 활동하기 때문에 정기예찰 활동에서 놓친 고사목들을 발견할 수 있다고 진흥원 측은 설명했다.
 
구길본 원장은 “소나무재선충병 피해목은 매년 감소하고 있으나 피해면적은 늘어나고 있는 상황”이라며, “소나무재선충병의 신속한 방제를 위해 임산물 주산지를 중심으로 민관협력을 확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EP
 
lsg@economicpost.co.kr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한국임업진흥원 관련기사목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