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교통안전공단, 자율주행자동차 산업 “K-City 무상지원” 확대

정시현 기자 | 기사입력 2020/12/15 [10:23]

한국교통안전공단, 자율주행자동차 산업 “K-City 무상지원” 확대

정시현 기자 | 입력 : 2020/12/15 [10:23]
 

사진=한국교통안전공단


[이코노믹포스트=정시현 기자] 한국교통안전공단(이사장 권병윤)은 12월 15일(화), 자율주행자동차 산업의 기술개발 촉진 및 적극적인 정책지원에 부합하기 위해 “K-City 무상지원”을 확대했다고 밝혔다. 
 
2019년 3월부터 시작된 무상 지원 사업은 2020년 11월까지 중소기업, 대학 등 총 74개 기관이 1,226회 무상으로 사용했으며, 자율주행차 임시운행허가 취득, 투자유치, 정부과제 참여, 서비스 런칭, 특허 등의 성과를 창출하였다.
 
공단은 중소기업·대학의 지속적인 성과창출(투자, 인력, 생산 등)을 위해서 자율주행자동차 상용화 이전 단계까지 지원을 확대하기로 결정했다.
 
당초 20년 12월에 종료되는 무상지원을 K-City 고도화 사업이 완료되는 22년 6월까지 기간을 연장하며, 세부사항은 2021년 1월 자동차안전연구원 홈페이지에 공지할 예정할 예정이다. 
    
현재 K-City 테스트 베드, C-ITS 메시지를 제공하고 있으며, 내년 1월부터 상충발생 충돌 시험 장비인 로봇시스템을 지원한다.
   
또한, 자율자동차 주행데이터 공유 활성화를 위해 참여기관을 기존 중소기업·대학에서 자율주행데이터를 공유하는 ‘자율주행 데이터 공유협의체’까지 확대했다.
 
공단 자동차안전연구원 류도정 원장은 “최근 한국판 뉴딜사업의 자율 확산 프로젝트로 K-City 무상제공이 선정되는 등 자율자동차 분야의 지원성과를 대외적으로 인정받고 있다.“고 밝히며, “앞으로도 K-City의 공공자원화를 바탕으로 기존 자동차 제작업체외 자율주행자동차 관련 회사를 지원하는 등 상용화 촉진을 위한 지원을 지속적으로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EP
 
jsh@economicpost.co.kr
이코노믹포스트 정시현 취재부 기자입니다.

"미래는 타협하지 않는 오늘이 만듭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한국교통안전공단 관련기사목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