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폐공사, 불리온 메달 수출 1억달러 돌파

지연희 기자 | 기사입력 2020/12/15 [12:10]

조폐공사, 불리온 메달 수출 1억달러 돌파

지연희 기자 | 입력 : 2020/12/15 [12:10]
 

 조용만 사장. 사진=한국조폐공사


[이코노믹포스트=지연희 기자] 한국조폐공사(사장 조용만, www.komsco.com)가 15일 "불리온  메달 수출이 올들어 지난달말 현재 5500만달러에 달하는 등 2018년 이후 누적으로 1억달러를 돌파했다"고 밝혔다.
 
‘불리온(bullion) 메달’은 금, 은 등 귀금속으로 만든 메달을 뜻한다. 조폐공사는 대한민국을 상징하는 ‘호랑이(타이거)’와 전쟁의 신(神)으로 불리는 ‘치우천왕’, 치우천왕을 수호하는 12사령관을 12지 동물로 표현한 ‘지신(支神)’ 시리즈 등 독창적 스토리와 디자인을 담은 고품격 메달을 미국 독일 중국 러시아 인도 이탈리아 등 11개국에 수출하고 있다. 또 ‘경복궁 기념메달’ ‘조용필 데뷔 50주년 기념메달’ 등 기념메달도 해외 시장에서 호평을 받았다.
 
이와 함께 동남아와 중동 국가엔 현지 유통주화를 수출중이며, 2019년엔 최초로 태국 새 국왕 즉위에 따른 2,200만달러 규모의 기념금화를  수주하기도 했다.
 
은행권 제조용 종이는 최근 3년간 동남아 국가를 중심으로 2,000만달러, 은행권 종이 원료인 면펄프는 네덜란드 인도 등 세계 각국에 4,000만달러 이상 수출했다.
 
이밖에 동티모르, 키르키즈공화국, 이란엔 전자여권과 전자주민증, 전자여권용 칩셋을 공급했으며, 은행권 제조에 필요한 특수 잉크와 안료는 스위스 캐나다 우즈벡 등에 수출하고 있다.
 
조용만 사장은 “국내 시장에 안주하지 않고 꾸준히 해외시장 개척에 힘써 세계적인 조폐·인증·보안 서비스 기업이 되는 게 목표”라고 말했다. EP
 
jyh@economicpost.co.kr
이코노믹포스트 지연희 취재부 기자입니다.

"미래는 타협하지 않는 오늘이 만듭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한국조폐공사 관련기사목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