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교통안전공단, 준정부기관 최초 3년 연속 탄력정원제 운영 • 3년간 총 30명 일자리 마련

지연희 기자 | 기사입력 2020/12/22 [09:13]

한국교통안전공단, 준정부기관 최초 3년 연속 탄력정원제 운영 • 3년간 총 30명 일자리 마련

지연희 기자 | 입력 : 2020/12/22 [09:13]
 

 사진=한국교통안전공단


[이코노믹포스트=지연희 기자] 한국교통안전공단(이사장 권병윤)이 22일 "준정부기관 최초로 3년 연속 탄력정원제를 운영하여 3년간 총 30명의 일자리를 마련했다"고 밝혔다.
   
지난 2018년부터 노동조합과 협의 하에 연차수당 절감분을 통한 탄력정원제 운영했으며, 금년의 경우 총 10명의 인력을 추가로 채용했다.
 
2020년 하반기 신입직원 채용을 통해 탄력정원 운영 증원 10명을 포함한 총 75명(주 20시간 시간선택제 근로자 2명 포함)의 신입직원을 채용하였으며, 탄력정원제 운영 증원 10명 중 3명은 지역의 청년일자리 창출에 기여를 위해 이전지역인재(대구경북)로 채용했다. 
 
한편, 공단은 코로나19 확산 방지 및 면접전형 지원자의 응시 기회를 보장하기 위해 화상면접을 도입하였으며, 동시간대 최대 24명의 응시 지원자가 독립된 화상면접실에서 면접시험을 치렀다. 
 
공단 권병윤 이사장은 “매년 탄력정원제 운영을 통해 청년 일자리 창출과 사회형평적 인력 채용에 기여한 것을 매우 뜻깊게 생각한다.”고 말하며, “코로나19로 인해 변화하는 채용 환경에 적극적으로 대응하여 우수인재 채용 및 공정채용을 선도하겠다.” 라고 밝혔다. EP
 
jyh@economicpost.co.kr
이코노믹포스트 지연희 취재부 기자입니다.

"미래는 타협하지 않는 오늘이 만듭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한국교통안전공단 관련기사목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