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 연구소기업 5개 신규 설립 "R&D 사업화 지속 추진"

이석균 기자 | 기사입력 2020/12/23 [08:20]

한전, 연구소기업 5개 신규 설립 "R&D 사업화 지속 추진"

이석균 기자 | 입력 : 2020/12/23 [08:20]
 

 사진=한국전력


[이코노믹포스트=이석균 기자] 한국전력(대표이사 사장 김종갑)은 최근 이사회 의결을 통해 5개의 연구소기업 신규 설립을 의결하였다.
 
한전은 ’18년부터 자사 개발기술을 에너지 분야 벤처기업으로 상용화하는 연구소기업 설립 기관으로 지정되어 지금까지 연구소 기업 13개사를 설립하였다.
 
지금까지 설립된 연구소기업의 사업내용을 보면 『전력 데이터를 활용한 전력사용자 행동 및 생활패턴 분석서비스』 『통합보안칩(SoC) 제조 등 지능형원격검침인프라(AMI) 요소기술』 『디지털 트윈 기반 증강현실(AR) 구현을 통한 설비관리』 등과 같이 대부분이 에너지신산업 분야의 벤처창업으로 사업화되었다.
 
특히, 올해 설립 의결된 연구소기업 5개사 중 2개사는 ‘나주 강소연구개발특구’에 설립될 예정이다.
  
한전은 지난 8월 나주 혁신도시 산학연클러스터와 나주 혁신산단 일원에 지정된 ‘전남·나주 강소연구개발특구’를 국내 최초 공기업형 강소특구 사업모델로 개발하여 지역 혁신성장 거점으로 육성할 계획이다.
 
또한, 한전은 지난 11월에 ‘18∼19년에 설립한 8개의 연구소기업 경영진 간담회를 통하여 창업 초기 벤처기업의 경영 애로사항에 대해 출자기업으로서 성과창출을 지원할 수 있는 다양한 방안을 논의하였다.
 
한전 관계자는 “앞으로도 에너지신산업 분야의 발전을 위해서 「에너지 신기술 개발 → 창업·기술이전 → 제품화」로 이어지는 선순환 모델이 정착될 수 있도록 지속적인 R&D 사업화를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EP
 
lsg@economicpost.co.kr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한국전력 관련기사목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