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교통안전공단 “안전속도 5030” 정책인지도 조사 결과, 지난 7월보다 10.2%p 증가

정시현 기자 | 기사입력 2020/12/28 [10:11]

한국교통안전공단 “안전속도 5030” 정책인지도 조사 결과, 지난 7월보다 10.2%p 증가

정시현 기자 | 입력 : 2020/12/28 [10:11]
 

 사진=한국교통안전공단


[이코노믹포스트=정시현 기자] 한국교통안전공단(이사장 권병윤)은 2020년 12월 ‘안전속도 5030’ 정책 인지도 조사 결과, “인지도는 78.3%로, 지난 7월보다 10.2%p 증가했다.”고 밝혔다.
 
‘안전속도 5030’ 정책은 안전한 보행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전국 도시지역 일반도로의 제한속도를 시속 50km로, 주택가 등 이면도로는 시속 30km이하로 하향 조정하는 선진국형 속도관리정책으로, 2021년 4월 17일부터 전면 시행을 앞두고 있다.
   
안전속도 5030 정책의 홍보성과를 측정하고, 국민들의 정책 수용도를 파악하기 위해 지난 12월 14일부터 7일간 7,207명(운전자 4,993명, 비운전자 2,214명)을 대상으로 인지도조사를 시행한 결과, 운전자의 안전속도 5030 정책 인지도는 78.3%로 지난 7월(68.1%)보다 10.2%p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지난 7월 조사에서 안전속도 5030 정책 인지도가 70%에도 채 미치지 못했던 2030세대의 인지도가 이번 조사에서는 각각 75.2%, 77.7%로 크게 상승했다.
 
공단 홍성민 선임연구원은 “이번 안전속도 5030 정책 인지도의 상승은 지난 7월 시행한 조사결과를 바탕으로, 2030세대가 주로 사용하는 모바일 내비게이션, SNS 등 온라인 홍보와 함께 신문, 뉴스 등 레거시 미디어와 병행하여 안전속도 5030 정책의 시행효과를 집중적으로 홍보하였기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실증실험과 국민 참여형 홍보를 통해 안전속도 5030 정책에 대한 공감대 확산 및 자발적인 속도하향을 유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인지도조사와 함께 실시된 안전속도 5030 정책 수용도 조사 결과에 따르면, 81.8%가 도시지역 제한속도 하향에 찬성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운전자의 찬성률은 78.0%에 그쳤지만, 비운전자는 90.4%가 안전속도 5030 정책 시행을 찬성하는 것으로 나타나 운전여부에 따라 의견 차이가 상반됐다.
 
 
 
운전자의 안전속도 5030 정책 주요 반대이유로는 제한속도 하향으로 교통정체 발생이 우려된다는 의견이 60.5%로 가장 많았으며, 효과에 대한 의문(12.5%)과 규제·단속에 대한 거부감(1.7%) 순으로 나타났다.
 
공단은 이번 조사결과를 바탕으로 2021년 4월 17일부터 전면 시행되는 안전속도 5030의 성공적 정착과 운전자들의 우려를 감소시키기 위해 다양한 효과분석을 시행할 예정이다.
 
기존에 수행해왔던 교통사고 감소효과 및 통행시간과 택시요금 실증조사 외에도 안전속도 5030 전·후 교통정체 영향분석을 추진한다.
 
공단 권병윤 이사장은 “공단은 앞으로도 국민들의 의견에 귀 기울이고, 국민의 우려를 해소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하며, “안전속도 5030 정책이 교통사고 감소라는 사회적 가치를 이끄는 중요한 제도로 자리잡을 수 있도록 국민들의 적극적인 관심과 협조를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EP
 
jsh@economicpost.co.kr
이코노믹포스트 정시현 취재부 기자입니다.

"미래는 타협하지 않는 오늘이 만듭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한국교통안전공단 관련기사목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