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기업중앙회, 「2021년 신년사」 발표

이석균 기자 | 기사입력 2020/12/30 [11:52]

중소기업중앙회, 「2021년 신년사」 발표

이석균 기자 | 입력 : 2020/12/30 [11:52]
 

 김기문 회장.사진=중소기업중앙회


[이코노믹포스트=이석균 기자] 중소기업중앙회(김기문 회장)는 2021년 신년사를 통해 “불확실한 경영환경 으로 새해를 맞이하며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의 고민이 많을 것으로 생각된다”면서,
 
“당면한 위기를 극복하고, 중소기업인들이 기업가 정신을 되살려 코로나 이후를 대비한 투자확대와 양질의 일자리 창출에 나설 수 있도록 정책역량을 집중하겠다”고 밝혔다.
 
이를 위해 무엇보다 “새로운 규제입법을 막고 기존규제를 혁파해야 한다”면서, “△중대재해기업처벌법 관련 최소한 중소기업 대표는 경영활동이 가능하도록 힘을 모으고, △주52시간제는 업종의 특수성을 고려한 추가적인 보완책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아울러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의 디지털화와 협업을 뒷받침하고 △중소기업협동조합이 정부의 시책사업에 적극 참여하도록 지원하는 한편 △기초지자체 협동조합 지원조례의 전국 확산과 △중소기업협동조합의 공동판매 행위에 대한 허용범위 확대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또한 대·중소기업 상생협력 생태계 구축과 공정한 거래질서 확립의 중요성을 언급하며, “△주요 대기업 총수와 대화채널 구축을 통해 민간차원의 상생협력 생태계 문화 정착은 물론 △중소기업중앙회가 직접 납품단가조정협의권을 통해 중소기업이 땀 흘린 만큼 정당한 대가를 받을 수 있도록 하고, △많은 명문장수기업이 탄생할 수 있도록 기업승계제도 보완에도 힘쓰겠다”고 밝혔다.
 
끝으로 “우리는 IMF 외환위기와 글로벌 금융위기를 모범적으로 극복하고 새로운 기회를 찾았던 경험을 가지고 있다”면서, “함께 한다는 연대와 협력으로, 할 수 있다는 자신감으로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이 각자의 역할을 다해 줄 것”을 당부했다. EP 
 
lsg@economicpost.co.kr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중소기업중앙회 관련기사목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