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대 신학동 교수 연구팀, 천연물 유래 코로나19 억제 가능성 물질 규명

이석균 기자 | 기사입력 2020/12/30 [10:33]

세종대 신학동 교수 연구팀, 천연물 유래 코로나19 억제 가능성 물질 규명

이석균 기자 | 입력 : 2020/12/30 [10:33]
 

 신학동 교수 연구팀.사진=세종대학교


[이코노믹포스트=이석균 기자] 세종대학교(총장 배덕효) 식품생명공학전공 신학동 교수 연구팀이 생물정보학 분석 방법인 예측 모델링을 적용해 천연물에서 유래한 코로나19 억제 가능성 물질을 규명하는데 성공했다. 
 
이번 연구는 2019년 12월에 처음으로 SARS-CoV-2 증상이 확인된 이후 코로나 바이러스 질병 대한 신약이나 백신 개발을 하기 위해 진행됐다. 
 
연구팀은 한약재로도 사용되는 현초 추출물이 A형 및 B형 독감 바이러스 억제에 효과가 있다는 기존 연구 결과에서 착안해 코로나19의 억제 가능성과 다양한 식품 분야에도 적용될 수 있는 기능성 물질을 규명하는데 성공했다.
 
연구 결과는 ‘현초(Geranii Herba)의 SARS-CoV-2 main proteinase 및 스파이크 단백질 저해 가능성’이라는 내용의 논문으로 국제학술지 Antibiotics 저널에 게재됐다.
 
신 교수는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는 식품에 대한 요구가 면역 기능 개선까지 확대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예측 모델링을 기반한 연구기법은 추후 면역력 강화 소재 탐색에 활용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EP
 
lsg@economicpost.co.kr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세종대학교 관련기사목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