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대 김의태 교수, '네이처 마이크로바이올로지'에 논문 게재

정시현 기자 | 기사입력 2021/01/15 [10:51]

제주대 김의태 교수, '네이처 마이크로바이올로지'에 논문 게재

정시현 기자 | 입력 : 2021/01/15 [10:51]
 

 김의태 교수. 사진=제주대학교



[이코노믹포스트=정시현 기자] 제주대학교(총장 송석언)는 의학전문대학원 미생물학교실 김의태 교수의 논문이 바이러스학 분야 최고 권위 학술지로 평가받는 과학 저널인 '네이처 마이크로바이올로지' 온라인판에 지난 11일 자로 게재됐다고 밝혔다. 
 
논문 제목은 ‘Comparative proteomics identifies Schlafen 5 (SLFN5) as a herpes simplex virus restriction factor that suppresses viral transcription (비교 단백질체학을 이용한 단순포진바이러스 제한인자 슐라펜5의 발굴 및 연구)'이다. 
 
헤르페스 바이러스의 일종인 '단순포진바이러스(Herpes Simplex Virus)'는 전 세계 성인 인구의 60% 이상이 감염돼 있으나 현대 의료 기술로는 이 바이러스를 완전히 제거할 수 없다고 알려져 있다. 건강한 사람에게는 별다른 증상이 없지만 면역 기능이 저하 된 경우 심각한 질병을 유발하고 치매 원인 중의 하나로도 지목되고 있다.
 
김의태 교수는 이번 논문에서 감염 세포에서 이 바이러스 DNA에 결합하는 단백질의 항바이러스 작용 기전을 정립했다. 
 
그는 “'슐라펜5'라는 세포 단백질이 단순포진바이러스 생장을 억제하는 반면, 바이러스는 ’슐라펜5‘를 파괴해 세포의 방어 작용을 회피하기 때문에 이 상호작용이 바이러스 치료제 표적이 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 연구에는 제주대와 미국 펜실베니아대, 필라델피아 어린이병원, 스코틀랜드 글라스고대 연구팀이 참여했다.
 
연구진은 향후 국제 공동연구를 통해 바이러스 치료제 개발을 이어갈 예정이다. EP
 
jsh@economicpost.co.kr
이코노믹포스트 정시현 취재부 기자입니다.

"미래는 타협하지 않는 오늘이 만듭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제주대학교 관련기사목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