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장애인고용공단, '장애인 인턴제' • 인턴 기회 통한 정규직 전환 지원

이석균 기자 | 기사입력 2021/01/20 [09:57]

한국장애인고용공단, '장애인 인턴제' • 인턴 기회 통한 정규직 전환 지원

이석균 기자 | 입력 : 2021/01/20 [09:57]
 

사진=한국장애인고용공단


[이코노믹포스트=이석균 기자] 한국장애인고용공단(이사장 조종란, 이하‘공단’)은 1월 중순부터 ‘장애인 인턴제’ 사업을 재개해 중증장애인과 장년장애인에게 인턴 기회를 통한 정규직 전환을 지원한다고 밝혔다.
 
특히 올해는 기존 인턴제 진입이 어려웠던 일부 장애유형에 대해서도 인턴제가 필요하다고 인정되면 참여할 수 있게 되었다.
 
장애인 인턴제란 평균고용률 미달인 10개 장애유형의 중증장애인과 만 50세 이상의 장년장애인, 서비스 참여가 필요하다고 인정되는 장애인이 사업체에서 최대 6개월 동안 인턴으로 근무할 수 있도록 기회를 제공하는 제도다.
 
인턴기간 중 사업체에 실지급 임금의 80%(월 80만원 한도)를 지원하며 약정기간 종료 후 정규직으로 전환해 6개월의 고용이 유지되면 해당기간 동안 월 65만원의 정규직전환지원금도 따라 장애인고용 기업의 관심이 높은 사업이다.
  
코로나19로 어려웠던 지난해, 인턴제에 참여한 장애인과 사업체의 만족도는 각각 89.4%, 92.1%로 높았다.
 
장애인 인턴제 참여로 취업에 성공한 이모씨는 “그동안 취업뿐만 아니라 실질적인 기업의 직무체험 기회를 갖기가 힘들었는데, 인턴제를 통해 정규직 전환의 기회를 잡아 경제적 자립까지 이어질 수 있었다”며, “앞으로 더 많은 구직 장애인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여건이 만들어졌으면 좋겠다.”는 바람을 전하기도 했다.
 
장애인 인턴제 사업에 참여를 희망하는 사업주와 구직자는 공단 지역본부 및 지사(☎1588-1519)로 문의하면 된다. EP
 
lsg@economicpost.co.kr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한국장애인고용공단 관련기사목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