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기업중앙회 "중소기업 80%, 대출만기 이자상환유예 추가 연장 희망"

이석균 기자 | 기사입력 2021/01/25 [14:49]

중소기업중앙회 "중소기업 80%, 대출만기 이자상환유예 추가 연장 희망"

이석균 기자 | 입력 : 2021/01/25 [14:49]
 

사진=중소기업중앙회


[이코노믹포스트=이석균 기자중소기업의 80%가 대출만기, 이자상환유예의 추가 연장을 희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중소기업중앙회(회장 김기문)가 지난 1월 15일부터 20일까지 금융권 대출을 활용하고 있는 330개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실시한 「대출만기연장 및 이자상환유예 관련 중소기업 의견조사」결과에 따르면 중소기업 10곳 중 8곳(77.9%)이 대출만기연장/이자상환유예 조치 추가 연장을 희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대출만기와 이자상환이 동시에 유예’되어야 한다는 응답이 68.9%로 대부분을 차지했으며, ‘대출만기 연장’ 29.6%, ‘이자상환유예’ 1.6%로 조사되었다.
 
추가연장 필요기간과 관련하여 38.9%가 ‘올해 말까지 연장’되어야 한다고 응답하였으며 그 다음으로는 ‘내년 상반기까지(28.0%)’와 ‘내년 말까지(28.0%)’ 가 뒤를 이었다.     
 
추가연장이 필요한 이유로는 ‘코로나 장기화로 인한 매출감소’가 37.1%로 가장 높게 나타났으며, 그 다음으로는 ‘대출상환 및 이자납부를 위한 자금여력 부족(35.1%)’, ‘인건비․임차료 등 지급 필요(22.0%)’ 순으로 조사되었다. 
 
추문갑 중기중앙회 경제정책본부장은 “지난해 두 차례에 걸쳐 시행된 대출만기연장 등의 조치는 중소기업․소상공인들이 코로나 장기화로 인한 매출급감으로 초래된 유동성 위기를 극복하는데 큰 역할을 하였다”며 “올해도 코로나19 사태가 계속되고 있고 경제 불확실성이 심화되고 있는 만큼 금융당국에서는 코로나가 잠잠해질 때까지 대출만기연장/이자상환유예 추가연장을 실시해야 할 것이며, 코로나 금융애로 발굴을 위해 금융당국과 중소기업계가 함께 운영하는 ‘(가칭)중소기업․소상공인 금융애로신고센터’ 설치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EP
 
lsg@economicpost.co.kr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중소기업중앙회 관련기사목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