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항만공사 "공공기관 부패방지 시책평가 1등급 달성"

이석균 기자 | 기사입력 2021/01/28 [10:23]

인천항만공사 "공공기관 부패방지 시책평가 1등급 달성"

이석균 기자 | 입력 : 2021/01/28 [10:23]
 

사진=인천항만공사


[이코노믹포스트=이석균 기자] 인천항만공사(www.icpa.or.kr, 사장 최준욱)이 28일 "국민권익위원회 주관 ‘2020년도 공공기관 부패방지 시책평가’에서 창립 이래 최초로 1등급(최우수)을 달성했다"고 밝혔다.
    
2002년 시작된 부패방지 시책평가는 각 공공기관이 자율적으로 추진한 반부패 노력을 국민권익위원회가 평가하고 지원함으로써 공공부문의 청렴 수준 향상을 도모하는 제도로, 올해는 263개 기관을 대상으로 ▴반부패 추진계획 수립 ▴청렴 정책 참여 확대 ▴부패방지 제도 구축 등 7개 영역을 평가해 5개 등급으로 분류했다.
 
IPA는 지난해 3월 최준욱 사장 취임 후 반부패·청렴 활성화를 위해 종합청렴도 개선대책위원회를 구성하고 대내외 부패 취약 분야를 개선하는 등 청렴 문화 확산 활동에 주력했으며, ▴수평적 계약조건을 기반으로 하는 표준임대차계약서 제정을 통한 공정한 계약질서 확립 ▴하급직원이 바라는 리더상에 대한 고위직의 실천다짐(존경받는 리더 10계명) 행사 ▴IPA자체 제작 청렴 홍보 영상 SNS 게재 등 청렴 문화 확산을 위한 다각적인 노력을 인정받아 최우수기관에 선정될 수 있었다.
 
인천항만공사 최준욱 사장은 “전 임직원의 참여와 실천 노력 덕에 부패방지 시책평가 최우수기관에 선정될 수 있었다”며, “앞으로도 지속적인 반부패 추진 활동을 통해 신뢰받는 공기업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EP
 
lsg@economicpost.co.kr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인천항만공사 관련기사목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