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몬 "10명중 7명 ‘발렌타인데이’ 여전히 기념일로 인식"

이석균 기자 | 기사입력 2021/02/03 [09:08]

티몬 "10명중 7명 ‘발렌타인데이’ 여전히 기념일로 인식"

이석균 기자 | 입력 : 2021/02/03 [09:08]
 

사진=티몬


[이코노믹포스트=이석균 기자] 타임커머스 티몬(대표 이진원)이 발렌타인데이를 앞두고 고객 800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70%를 넘는 사람들이 여전히 초콜릿으로 마음을 전하는 긍정적 의미의 기념일로 인식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티몬이 고객 800명을 대상으로 나흘간(1월25일~28일) 진행한 ‘발렌타인데이’ 설문에서 10명 중 3명은(29%) 사랑을 고백하는 의미 보다는 단순한 ‘재미있는 기념일’이라 답했다. 이어 ‘좋아하는 남성에게 초콜릿을 주는 날’(22%), ‘마음을 전하는 날’(20%) 순으로 본래 의미를 생각하는 사람도 적지 않았다. 반면에 ‘불필요한 상업적인 날’이라는 부정적인 응답은 22%로 나타났다.
 
초콜릿 등 선물 준비는 응답자의 82%가 ‘기성품 초콜릿’을 선택하며 정성보다 편리함을 더 찾았다. 17%만이 ‘수제 초콜릿’을 준비하겠다고 답했다. 구매 채널로는 모바일을 가장 선호했다. 응답자 중 38%가 티몬 등 모바일 채널로 구매하겠다고 답했으며, 대형할인마트(37%), 편의점(11%), 백화점(7%) 등의 순으로 이어졌다.
 
이번 발렌타인데이는 코로나 19 영향으로 규모는 다소 간소해질 전망이다. 절반 이상(56%)이 초콜릿 이외 다른 선물은 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힌 가운데, 평소와 같이 데이트 계획이라 답한 사람은 16%에 불과했다. 또 아무것도 안할 것이라 밝힌 사람도 21%에 이르렀다.
 
직장 동료나 지인들을 위한 ‘의리 초콜릿’에 대한 생각도 크게 달라졌다. 의리초콜릿을 준비한다는 응답은 26%로 6년전 같은 설문을 했을 때 42%가 준비한다 답했던 것과 비교해 16%p나 감소했다. 주요 이유로 ‘눈치보고 챙기는 분위기가 싫어서’ 26%, ‘재택근무로 만나기 힘들 기 때문’ 22% 등으로 나타났다.
 
티몬은 ‘발렌타인데이’ 특별 기획전을 14일까지 진행한다. 초콜릿 등 인기상품 180여종을 선별해 특가 판매한다. △치즈 초콜릿 선물세트(2만4,900원), △골드앤 서클뱅 팔찌(14k, 15만9,000원), △SJ뷰티 압구정점 데일리 메이크업 이용권(3만3,900원), △일산 아쿠아플라넷 종일권(1만6900원) 등을 최저가에 선보인다.
 
또 구매 금액대별 최대 15% 할인쿠폰까지 제공해 알뜰 쇼핑을 지원한다. 기획전 내 대부분의 상품들은 ‘선물하기’가 가능해 상대방의 전화번호만 기입하면 보낼 수 있으며, 최대 12%의 ‘선물하기 전용 할인쿠폰’도 적용 가능하다. EP
 
lsg@economicpost.co.kr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