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항만공사, ‘2021년 특성화고 졸업생-협력기업 매칭 지원사업’ 운영

이석균 기자 | 기사입력 2021/02/04 [08:55]

인천항만공사, ‘2021년 특성화고 졸업생-협력기업 매칭 지원사업’ 운영

이석균 기자 | 입력 : 2021/02/04 [08:55]
 

사진=인천항만공사


[이코노믹포스트=이석균 기자] 인천항만공사(www.icpa.or.kr, 사장 최준욱)가 3일 "항만 연계 지역 일자리 창출을 위해 인천항 협력중소기업이 특성화고 졸업생을 채용할 경우 최대 6백만 원을 지원하는 ‘2021년 특성화고 졸업생-협력기업 매칭 지원사업’을 운영한다"고 밝혔다.
 
특성화고 졸업생 취업지원 사업은 ‘3+3’ 방식으로 3개월의 인턴기간 동안 월 백만 원을 지원한 후 1년 이상 근로계약을 체결하는 정규직으로 전환할 경우 3개월간 월 백만 원을 추가 지원한다. 기업이 처음부터 정규직으로 채용할 경우 6개월간 월 백만 원이 지원된다.
 
매칭지원사업과 관련한 보다 자세한 사항은 IPA 대표 홈페이지 일자리매칭센터 바로가기 메뉴의 일자리 지원사업-공지사항에서 확인할 수 있다. IPA는 올해 특성화고 졸업생 취업 매칭 사업을 통해 최대 5명을 지원하며, 선착순 마감한다.
 
IPA가 2019년부터 운영 중인 ‘특성화고 졸업생-협력기업 매칭 지원사업’은 2018년 인천항 협력기업 300개사를 대상으로 한 실태조사 결과를 반영해 추진 중인 기업맞춤형 지원사업으로, 구직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인천지역 특성화고 졸업생의 항만물류기업 취업지원을 위해 기업에 채용 인센티브를 제공함으로써 특성화고 졸업생들의 물류기업 입직을 적극 유도하기 위한 사업이다. 
 
인천항만공사 안길섭 사회가치실장은 “이번 사업은 코로나19로 취업난을 겪고 있는 특성화고 졸업생이 인천항 협력기업에서 근무하는 기회를 제공하기 위한 것”이라며, “IPA는 기업-구직자 간 가교역할을 통해 지역일자리 창출에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EP
 
lsg@economicpost.co.kr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인천항만공사 관련기사목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