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무역협회 "글로벌 기업, 제조혁신으로 리쇼어링 촉진"

이석균 기자 | 기사입력 2021/02/08 [15:08]

한국무역협회 "글로벌 기업, 제조혁신으로 리쇼어링 촉진"

이석균 기자 | 입력 : 2021/02/08 [15:08]
 

사진=한국무역협회


[이코노믹포스트=이석균 기자] 미국, 일본, 독일 등 선진국 기업들이 제조 공정을 스마트화·고부가가치화함과 동시에 해외 생산기지의 본국 이전도 확대하고 있어 우리나라도 제조 혁신을 적극 지원함으로써 기업들의 리쇼어링을 유인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왔다.
 
한국무역협회 국제무역통상연구원(원장 최용민)이 8일 발표한 ‘4차 산업혁명 시대, 제조업 기술혁신과 리쇼어링’에 따르면 4차 산업혁명 기술이 제조업 혁신과 생산비용 절감을 가져오면서 기업들이 해외로 이전했던 생산기지를 다시 본국으로 이전하는 리쇼어링이 확대될 수 있는 환경을 만드는데 기여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미국, 유럽, 일본 등에서 이러한 사례가 많이 나타나고 있다. 미국의 경우 리쇼어링 기업이 2010년 95개에 불과했으나 2018년 886개로 크게 늘어났고 유럽에서도 2016~2018년 간 193개 기업이 리쇼어링을 택했다. 일본은 2006년 이후 2018년까지 7,633개 기업이 해외에서 돌아왔다. 
 
리쇼어링이 활발하게 일어난 미국, 독일, 일본 등은 공통적으로 기술 혁신 관련 지표에서 상위 30위 이내에 속해있는 선진 제조강국으로 나타났다. 국내총생산(GDP) 대비 연구개발(R&D) 비중은 세계 순위 기준 일본 5위, 독일 7위, 미국 9위였고 전체 특허 대비 고위기술의 비중도 일본 4위, 미국 5위, 독일 21위로 높은 순위를 기록하며 제조 기술혁신이 리쇼어링을 촉진한 것으로 분석됐다.
  
또한 기업의 기술수준이 높을수록 리쇼어링으로 인한 자국 일자리 창출효과도 더 큰 것으로 나타났다. 2010~2019년 간 미국에서 리쇼어링으로 창출된 전체 일자리 중 고위·중고위 기술군 일자리는 67%에 달했다.
 
한편 우리나라의 GDP 대비 R&D 비중은 세계 2위, 고위기술 제조 수출 비중은 6위, 고위기술 특허 비중은 3위, 정보통신(ICT)산업 발전지수는 2위로 제조업 혁신 정도가 주요국보다도 높은 수준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우리나라의 리쇼어링 기업 수는 2019년 이후 증가세가 주춤하고 있으며 해외 생산기지에서 최종재 생산을 하기 위한 중간재 수출도 2011년 이후 큰 폭으로 확대되는 등 리쇼어링 성과가 주요국에 비해 미흡한 수준으로 나타났다.  
 
보고서는 “제조 혁신이 리쇼어링의 밑거름이 되도록 정부 및 기업 차원에서 다각도의 지원이 필요하다”면서 “특히 유턴 기업들에 대한 세금감면, 고용보조금 지원 외에도 ICT 기술을 활용한 기업의 제조공정 혁신에 대한 지원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무역협회 강내영 수석연구원은 “성공적인 제조공정 스마트화를 위해서는 전반적인 제조업 생태계 고부가가치화를 통한 패러다임 전환도 수반되어야 한다”면서 “이 외에도 정부 및 기업 차원의 연구개발 투자 확대 및 고급인력 양성, 그리고 산·학·연 합동을 통한 중소기업들의 기술개발 지원 등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EP
 
lsg@economicpost.co.kr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한국무역협회 관련기사목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