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기업중앙회 '중소기업공제기금 운영위원회' 개최

이석균 기자 | 기사입력 2021/02/08 [16:02]

중소기업중앙회 '중소기업공제기금 운영위원회' 개최

이석균 기자 | 입력 : 2021/02/08 [16:02]
 

사진=중소기업중앙회


[이코노믹포스트=이석균 기자] 중소기업중앙회(회장 김기문)는 8일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에서 「중소기업공제기금 운영위원회」를 개최하고, 2020년도 중소기업공제기금 결산(안)을 의결했다.
 
이날 개최된 운영위원회에서는 공제기금의 2020년도 사업운영 실적 등을 전반적으로 점검하고 결산(안)을 확정했다.
 
’20년말 기준 공제기금의 재적업체수는 15,926개이며 기금조성액은 5,800억원이다. 작년 한 해 동안 공제기금 대출을 이용한 업체수는 4,909개로 총 4,596억원을 실행했다. 
 
공제기금은 지난 해 코로나19 지원책으로 대출금리 0.6%p 인하 및 부금납부·대출상환 유예 등을 실시한 바 있으며 대출은 전년보다 8% 증가한 4,596억원을 실행했다. 금년에는 업체별 대출 한도를 상향하고 비대면 대출 및 신규대출상품을 도입하는 등 대출 지원을 확대할 계획이다. 
 
김기문 중기중앙회장은 “코로나19가 장기화되고 있어 공제기금 제도개선을 통해 고객 편의성을 제고하여 신속하게 대출지원이 이뤄지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중소기업공제기금은 중소기업 상호부조 정신에 따른 부금 및 정부출연금 등으로 조성되어 있으며, 1984년 출범 이후 총 11조원의 대출을 중소기업에 지원함으로서 중소기업 연쇄부도 방지 및 경영안정지원을 위한 역할을 하고 있다. EP
 
lsg@economicpost.co.kr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중소기업중앙회 관련기사목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