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농수산식품공사 "2020년 강서농산물도매시장 역대 최고 거래금액 달성"

이석균 기자 | 기사입력 2021/02/10 [09:26]

서울시농수산식품공사 "2020년 강서농산물도매시장 역대 최고 거래금액 달성"

이석균 기자 | 입력 : 2021/02/10 [09:26]
 

강서전기차충전소. 사진=서울시농수산식품공사


[이코노믹포스트=이석균 기자] 서울 강서농산물도매시장(이하 ‘강서시장’)은 지난해 1조 2천억원이 거래되어 2016년 이후 5년 연속 1조원이 넘는 거래금액을 달성했다.
 
서울시농수산식품공사(사장 김경호, 이하 ‘공사’)에 따르면, 2020년 강서시장 거래금액은 1,210,633백만원으로 전년 대비 12.4% 증가했고, 거래물량은 623,541톤으로 전년 대비 2.4% 감소했다. 봄철 냉해 피해, 여름철 역대 최장 장마와 잦은 태풍 등의 영향으로 전국 도매시장의 거래물량은 대부분 감소한 것으로 보인다.
 
경매제 시장 거래물량은 256,079톤으로 전년 대비 4.4% 감소한 반면, 시장도매인제 시장 거래물량은 367,463톤으로 1.0% 감소했다. 거래금액은 경매제 시장이 450,463백만원으로 11.6% 증가했고, 시장도매인제 시장이 780,169백만원으로 12.9% 증가했다.
 
시장도매인제 시장은 전년대비 1.0% 물량이 감소했지만 2019년 수준을 유지하였다. 이는 구매전용 주차장 운영을 통한 마트 등 고객유치 확대, 산지와 긴밀한 협력 등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사)한국시장도매인연합회는 경북, 대구, 강원 지역 등 산지 설명회를 적극 추진하였고, 경북농식품유통교육진흥원·경북농촌지도자연합회와 MOU 체결 등 출하협력을 강화하였다. 또한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었던 여주 사과, 의성 감자, 전남지역 남고매실 판매를 특별 지원하여 생산농가와 지자체, 언론으로부터 호평을 받았다.
 
경매제 시장은 전년 대비 거래물량이 4.4% 감소하였다. 강서청과 대주주 변경에 따른 영향 등이 경매제의 전반적인 물량 감소로 이어졌으나, 상장예외의 경우 거래물량이 전년대비 22.1%, 거래금액이 18.0% 증가하여 뚜렷한 성장세를 기록했다.
 
한편 강서시장과 가락시장의 거래금액 추이를 비교해보면, 2016년부터 5년간 가락시장 청과부류는 4.9% 성장한 반면 강서시장 경매제(상장예외 포함)는 6.9%, 시장도매인제는 26.9% 성장하여 보다 높은 성장률을 기록했다. 이에 대해 공사 노계호 강서지사장은 “거래제도의 다양화가 경쟁을 촉진하는 등 변화하는 유통환경에 보다 유연하고 신속하게 대응하고 있음을 보여주는 결과”라고 분석했다. EP
 
lsg@economicpost.co.kr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서울시농수산식품공사 관련기사목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