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조폐공사, ‘한국의 국립공원' 기념주화 손보여

지연희 기자 | 기사입력 2021/02/15 [11:52]

한국조폐공사, ‘한국의 국립공원' 기념주화 손보여

지연희 기자 | 입력 : 2021/02/15 [11:52]
 

다도해해상 기념주화. 사진=한국조폐공사


[이코노믹포스트=지연희 기자] 한국조폐공사(사장 반장식, www.komsco.com)는 우리나라 자연환경의 아름다움과 생태 보전의 미래가치를 널리 알리기 위해 지난 2017년부터 ‘한국의 국립공원’을 주제로 기념주화를 선보이고 있다. 
 
2023년까지 7년에 걸쳐 시리즈로 매년 2~4종을 내놓는다. 기념주화(동전)는 한국은행이 발행을 허가한 법정화폐(법화)다. 
 
지금까지 발행된 국립공원 기념주화는 16종이다. 2017년 지리산 북한산을 비롯 △2018년 덕유산 무등산 한려해상 △2019년 속리산 내장산 경주 △2020년 계룡산 월악산 태안해안 한라산 △2021년  소백산 태백산 다도해해상 주왕산이다. 
 
주화의 앞면은 각 국립공원의 특성을 담은 경관을, 뒷면은 해당 국립공원을 대표하는 동‧식물(깃대종)을 주제로 우리나라 자연환경의 아름다움을 표현해 생태 보전의 중요성을 깨달을 수 있도록 했다.
 
올해 발행되는 4종의 기념주화는 오는 23일(화)까지 예약 접수를 받는다. 각각 직경 40mm, 중량 26g이며 △소백산 다도해해상은 백동 △태백산 주왕산은 황동 소재로 제조됐다. 발행량은 화종별 각 7,000개이며, 액면가는 2만원이다.
 
올 국립공원 기념주화는 최근 국제 은 가격 상승 등을 감안, 국민 부담 경감과 수집문화 확산을 위해 현용 및 기념주화 소재로 널리 사용돼온 백동과 황동으로 발행된다. 백동 및 황동 재질로 발행된 기념주화중 최초의 채색주화다.
 
판매가격은 소백산 태백산으로 구성된 A타입과 다도해해상 주왕산으로 구성된 B타입 2종 세트는 각 6만 5,000원이며, 4종 세트 전체는 11만 5,000원이다.
 
구매 예약은 전국 NH농협은행(banking.nonghyup.com) 우리은행(www.wooribank.com) 창구와 홈페이지, 조폐공사 온라인 쇼핑몰(www.koreamint.com)에서 접수할 수 있다. 국립공원 기념주화 판매는 선착순이 아닌 추첨식 예약제로, 접수량이 발행량 초과시 무작위 추첨을 통해 당첨자가 결정된다. 
 
조폐공사 류병옥 사업처장은 “대한민국의 아름다움을 동전에 새겨넣은 국립공원 기념주화는 수집뿐 아니라 투자에도 매력적”이라고 말했다. EP
 
jyh@economicpost.co.kr
이코노믹포스트 지연희 취재부 기자입니다.

"미래는 타협하지 않는 오늘이 만듭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한국조폐공사 관련기사목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