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용보증기금, 8월 P-CBO 발행 통해 코로나19 피해기업에 7천 7백억원 자금 공급

이석균 부장 | 기사입력 2021/08/27 [12:24]

신용보증기금, 8월 P-CBO 발행 통해 코로나19 피해기업에 7천 7백억원 자금 공급

이석균 부장 | 입력 : 2021/08/27 [12:24]
 

사진=신용보증기금

 

[이코노믹포스트=이석균 부장] 신용보증기금(이사장 윤대희)은 코로나19 피해 기업의 원활한 자금 조달 지원을 위해 이달 7천 7백억원 규모의 P-CBO를 발행한다. 
 
신규자금 지원 규모로는 올해 들어 가장 많은 금액이다. 
 
이번 발행에는 대·중견기업 18곳과 중소기업 94곳 등 총 112개 기업들이 참여해 당초 예상보다 발행 규모가 확대됐다.
 
자본시장의 불확실성이 여전한 상황에서 금리인상 등에 대비해 선제적으로 자금을 조달하려는 수요와 더불어 추석연휴를 앞두고 미리 여유자금을 확보하려는 기업들이 많았던 것으로 분석된다.
 
신보의 P-CBO보증은 개별기업이 발행하는 회사채 등을 기초자산으로 유동화증권을 발행해 기업이 직접금융시장에서 장기자금을 조달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보증 제도이다. 대·중견기업은 회사채 등급 BB- 이상, 중소기업의 경우 신보 내부평가등급 기준 K9(CPA 감사보고서 보유기업은 K10) 이상 기업을 대상으로 한다.
 
발행절차가 간편하고 조달금리의 변동 가능성도 낮은 등 P-CBO보증의 장점들이 부각되며 최근 들어 보증신청을 긍정적으로 검토하는 기업들이 계속해서 늘고 있다. 
 
현재 10월 발행을 위한 신청접수를 받고 있으며, 신청을 원하는 중소기업은 전국 영업점에, 대·중견기업은 유동화보증센터에 문의하면 상담을 받을 수 있다. 
 
신보 관계자는 “코로나19 확산세가 지속되는 가운데 코로나19 피해기업을 중심으로 하반기 발행일정 및 규모에 대한 문의가 계속 되고 있는 등 당분간 P-CBO보증 수요는 꾸준할 것으로 전망된다”며, “앞으로도 코로나19 피해기업에 대한 적극적인 유동성 지원을 통해 국가 경제의 안전망 역할을 충실히 수행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EP
 
lsg@economicpost.co.kr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신용보증기금 관련기사목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