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희사이버대 총동문회, 재학 동문 위한 코로나19 극복 위로금 전달

이석균 부장 | 기사입력 2021/09/17 [15:35]

경희사이버대 총동문회, 재학 동문 위한 코로나19 극복 위로금 전달

이석균 부장 | 입력 : 2021/09/17 [15:35]
 

위로금 전달식. 사진=경희사이버대학교

 

[이코노믹포스트=이석균 부장] 경희사이버대학교 총동문회가 지난 15일 코로나19로 인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재학생을 돕기 위해 위로금 1000만원을 총학생회에 전달했다고 밝혔다.
 
경희사이버대학교 네오르네상스관에서 진행된 이번 전달식은 경희사이버대학교 변창구 총장, 엄규숙 부총장, 강순모 총동문회장, 이춘우 총학생회장, 김은영 대의원의장 등 학교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위로금 전달식은 동문 선배들이 코로나19로 인해 힘든 상황인 재학 후배들을 위로하기 위해 마련됐다. 특히, 코로나19 장기화로 학과 특성상 활동이 더욱 어려워진 실용음악학과, 외식조리경영학과, 관광레저항공경영학부 중심으로 지원하며 총학생회에서 대상 학생들을 선발하여 지원할 예정이다.
 
경희사이버대학교 변창구 총장은 “어려운 시기에 총동문회에서 학생들을 위해 뜻깊은 일을 해줘서 감사하다”며 “앞으로도 학생들을 위한 좋은 일들을 지속해 나갈 수 있는 순환의 구조가 이뤄졌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경희사이버대학교 강순모 총동문회장은 “현재 지원하는 3개 학과는 특별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 같다. 이런 어려움을 겪고 있는 재학 동문에게 작게나마 도움이 되었으면 하는 마음을 담아 위로금을 전달하게 됐다”며 “이번 일을 계기로 지속적인 소통의 기회를 자주 만들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EP
 
lsg@economicpost.co.kr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경희사이버대학교 관련기사목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