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마블, '메타버스' 이어 'NFT' 신사업 박차 가한다

자회사 넷마블에프엔씨, 메타버스 VFX 연구소 설립
넷마블, NFT 전담 연구·개발 조직도 신설

최민경 기자 | 기사입력 2021/11/23 [09:16]

넷마블, '메타버스' 이어 'NFT' 신사업 박차 가한다

자회사 넷마블에프엔씨, 메타버스 VFX 연구소 설립
넷마블, NFT 전담 연구·개발 조직도 신설

최민경 기자 | 입력 : 2021/11/23 [09:16]

사진=넷마블


[
이코노믹포스트=최민경 기자] 넷마블이 블록체인, 메타버스 등 신사업에 진출하기 위한 채비를 갖추고 있다.


넷마블은 NFT(대체불가토큰) 전담 연구·개발(R&D) 조직을 신설한다고 22일 밝혔다.

초대 수장은 설창환 넷마블 부사장 겸 최고기술경영자(CTO)가 맡을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넷마블의 개발 자회사 넷마블에프엔씨는 최근 광명역 인근에 메타버스 VFX 연구소를 설립한다고 밝힌 바 있다. 넷마블의 NFT R&D 조직도 내년 상반기 준공 예정인 이 곳에 입주할 것으로 보인다.

한편 넷마블에프앤씨는 자회사 '메타버스엔터테인먼트'를 설립, 가상현실 플랫폼 개발과 가상 아이돌 매니지먼트 등 게임과 연계된 메타버스 콘텐츠 제작과 서비스 사업 계획을 알렸으며, 최근 카카오엔터테인먼트와 함께 메타버스 사업 공동 진출을 위한 파트너십을 체결한 바 있다.

넷마블 관계자는 "신사업을 담당하는 조직을 최근 구성했으며 관련 구체적인 부분은 향후 공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EP

 

cmk@economicpost.co.kr

이코노믹포스트 최민경 취재부 기자입니다.

"미래는 타협하지 않는 오늘이 만듭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