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자원공사, 물 기반 한반도 상생협력 방안 모색

30일 서울서 '2021 워터데탕트 대토론회' 개최
물과 함께하는 한반도 상생 주제 발표, 실용적 협력방안 논의

황채원 기자 | 기사입력 2021/11/30 [16:33]

수자원공사, 물 기반 한반도 상생협력 방안 모색

30일 서울서 '2021 워터데탕트 대토론회' 개최
물과 함께하는 한반도 상생 주제 발표, 실용적 협력방안 논의

황채원 기자 | 입력 : 2021/11/30 [16:33]

30일 여의도 콘래드호텔에서 열린 '2021년 워터데탕트(Water-Détente) 대토론회'서 박재현 수자원공사 사장이 환영사를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
이코노믹포스트=황채원 기자] 한국수자원공사는 30일 서울 콘래드호텔에서 남북관계 및 물·환경분야 전문가와 국회, 정부 관계자 등 1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2021년 워터데탕트(Water-Détente)' 대토론회를 열어 물 자원을 이용한 한반도 평화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지난 2015년부터 매년 열리고 있는 워터데탕트 대토론회는 임진강 등 남북이 지리적으로 공유하고 있는 공유하천 관리협력을 통해 남북 긴장완화, 평화 및 협력방안 등을 모색하는 학술행사다.

이날 토론회는 천해성 전 통일부 차관의 기조연설에 이어 '물과 함께하는 한반도 상생 협력'을 주제로 한 수자원공사와 민간전문가의 주제발표, 전문가 토론 순으로 진행됐다.

주제발표서는 △한강하구 평화적 이용방안 △북한 주민 대상 식수와 위생 분야 개발사례와 협력방안 △실현 가능한 한반도 물 분야 협력방안 등이 소개됐다.

이어 종합토론에서는 서울대학교 남궁은 교수가 좌장을 맡아 김태균 민족화해협력범국민협의회 사무처장, 황나미 국립암센터 객원교수, 남궁영 한국외대 정치외교학과 교수 등이 참여해 발표된 주제들에 대한 논의가 이뤄졌다.

이 자리에서 한강하구 평화공원 조성을 통한 생태계복원·마을단위 식수 소독제와 상하수도 설비개선 지원, 남북 공동연구·교류 정례화, 남북물협력센터 구축 등 물분야 남북협력을 위한 다양한 의견들이 제시됐다.

박재현 수자원공사 사장은 "이번 토론회에서 논의된 북한 주민의 식수 위생 개선과 한강하구 협력 등에 대한 다양한 방안들을 구체화할 것"이라며 "이를 통해 물 분야 남북협력에 기여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EP

 

hcw@economicpost.co.kr

이코노믹포스트 황채원 취재부 기자입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