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일부터 실내마스크 의무→권고

한덕수 국무총리,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 주재
"코로나19, 큰 무리 없이 관리…위험요인, 관리 가능해"
"60세 이상 고위험군, 위험 판단되면 언제든 착용 권고"

황채원 기자 | 기사입력 2023/01/20 [10:03]

30일부터 실내마스크 의무→권고

한덕수 국무총리,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 주재
"코로나19, 큰 무리 없이 관리…위험요인, 관리 가능해"
"60세 이상 고위험군, 위험 판단되면 언제든 착용 권고"

황채원 기자 | 입력 : 2023/01/20 [10:03]

 

사진=뉴시스


[
이코노믹포스트=황채원 기자] 
한덕수 국무총리는 오는 30일부터 실내마스크 착용 의무를 '권고'로 완화하겠다고 20일 밝혔다. 감역취약계층 보호를 위해 병원, 약국, 대중교통에서의 착용 의무는 당분간 유지한다.

한 총리는 이날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중국 내 확진자 급증에 따른 우려도 있었으나, 국내에서는 큰 무리 없이 관리되고 있다"며 "오는 1월30일부터 일부 시설 등을 제외하고, 실내마스크 착용 의무를 권고로 완화하는 방안을 논의·확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지난 12월 결정한 '실내마스크 착용의무 조정지표' 네 가지 중 △환자발생 안정화 △위중증·사망 발생 감소 △안정적 의료 대응 역량 등 세 가지가 충족되었고, 대외 위험요인도 충분히 관리가능한 수준으로 판단했다"며 실내마스크 의무화 해제의 배경을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러한 진전은 국민 여러분의 인내와 협조가 있었기에 가능했다. 국민 여러분께 감사드린다"고 했다.

그는 "감염취약계층 보호를 위해 의료기관과 약국, 감염취약시설, 대중교통에서의 착용 의무는 당분간 유지한다"며 "조금 더 인내해 주시기를 부탁한다"고 당부했다.


또 "어르신 등 고위험군에 해당되시는 분들은, 위험하다고 판단되는 장소에서는 언제든 마스크를 착용해 주시기를 권고한다"고 강조했다.

한 총리는 실내마스크 해제 시행시기를 "설 연휴 이후로 결정했다"며 "관계기관은 현장에 혼란이 없도록 의무 유지시설 안내와 준비상황을 철저히 점검해주시기 바란다"고 지시했다.

이어 "마스크 착용 의무 완화로 백신 접종의 중요성은 더 커졌다"며 "아직 백신 접종을 하지 않으신 60세 이상 고위험군 분들과 감염취약시설 거주 어르신께서는 하루라도 빨리 접종 받으시길 강력히 권고드린다"고 말했다.

한 총리는 "마스크 착용의무가 완전히 해제되는 날까지 국민안전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며 "국민여러분께서도 개인위생을 철저히 지키시면서, 정부의 방역정책에 끝까지 협조해 주시길 당부드린다"고 했다.

한편 조류인플루엔자와 아프리카돼지열병의 확산을 막기 위해 철저한 대비가 필요하다고도 강조했다.

한 총리는 "관계부처와 지자체는 귀성객 대상으로 농장방문 자제 등 방역 유의사항을 중점 안내해 주시고, 연휴기간에도 집중소독, 정밀검사 등 24시간 비상방역체계를 운영하여 현장방역에 최선을 다해 주실 것을 당부한다"고 했다.

마지막으로 "방역활동에 노력하고 계신 관계기관과 지자체에 감사와 격려 말씀을 드린다"고 했다. EP

 

hcw@economicpost.co.kr

이코노믹포스트 황채원 취재부 기자입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실내마스크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