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월북한 주한미군 트래비스 킹 이병 추방 결정

조선중앙통신 억류 미군병사 조사 끝나
불평등 미국사회 대한 환멸로 불법침입

양승진 북한 전문기자 | 기사입력 2023/09/28 [12:03]

北, 월북한 주한미군 트래비스 킹 이병 추방 결정

조선중앙통신 억류 미군병사 조사 끝나
불평등 미국사회 대한 환멸로 불법침입

양승진 북한 전문기자 | 입력 : 2023/09/28 [12:03]

지난 7월 18일 판문점 공동경비구역에서 무단 월북한 주한미군 트레비스 킹 이병. 사진=시사주간 DB

[이코노믹포스트=양승진 북한 전문기자] 북한이 지난 7월 월북한 주한미군 병사 트래비스 킹 이병을 추방하기로 결정했다.

조선중앙통신은 27일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해당 기관에서는 공화국 영내에 불법 침입한 미군병사 트래비스 킹을 공화국법에 따라 추방하기로 결정했다”고 보도했다.

통신은 “지난 7월 18일 판문점 공동경비구역에서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영내로 불법 침입하였다가 억류된 미군병사 트래비스 킹에 대한 조사가 끝났다”고 밝혔다.

이어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해당 기관에서 조사한 데 의하면 트래비스 킹은 미군 내에서의 비인간적인 학대와 인종차별에 대한 반감, 불평등한 미국사회에 대한 환멸로부터 공화국 영내에 불법 침입하였다고 자백했다”고 덧붙였다.

한국에서 폭행 등 혐의로 두 달 가까이 구금됐던 킹은 지난 7월 17일 추가 징계를 받기 위해 미국으로 송환될 예정이었지만 인천공항에서 비행기를 타지 않고 달아난 뒤 다음 날 판문점 공동경비구역(JSA) 견학에 참여하던 중 무단으로 월북했다. EP

ysj@economicpost.co.kr

이코노믹포스트 양승진 북한전문 기자입니다. 좀 더 내밀한 북한 소식의 전령을 추구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