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양그룹 4세' 김건호, 삼양홀딩스 사장 선임

김건호 사장, 직책 전략총괄…그룹 성장전략·재무 책임
젊은 리더 신규 임원으로…8명 중 7명 1970년 이후 출생자

황채원 기자 | 기사입력 2023/12/01 [09:20]

'삼양그룹 4세' 김건호, 삼양홀딩스 사장 선임

김건호 사장, 직책 전략총괄…그룹 성장전략·재무 책임
젊은 리더 신규 임원으로…8명 중 7명 1970년 이후 출생자

황채원 기자 | 입력 : 2023/12/01 [09:20]

 

신임 김건호 사장. 사진=삼양그룹


[
이코노믹포스트=황채원 기자] 
김윤 삼양홀딩스 회장의 장남 김건호 경영총괄사무가 지주사인 삼양홀딩스의 사장으로 신규 선임됐다.

삼양그룹은 정기 임원인사 및 조직개편을 단행했다고 1일 밝혔다.

이번 인사에서 삼양그룹은 김건호 삼양홀딩스 경영총괄사무를 삼양홀딩스 사장으로 선임했다. 직책은 전략총괄로 그룹의 성장전략과 재무를 책임지게 된다.

신규 선임된 김건호 사장은 1983년생으로 2014년 삼양사 입사 후 해외팀장, 글로벌성장팀장, 삼양홀딩스 글로벌 성장 피유(PU, Performance Unit)장, 경영총괄사무 및 휴비스 미래전략주관을 거쳤다.

이번 인사에 따라 휴비스 사장직에서 물러나 삼양그룹 경영에 전념할 계획이다.

이번 임원인사와 조직개편은 대내외 불확실한 경영환경을 고려해 변화 속의 안정을 추구하고, 창립 100주년을 앞둔 삼양그룹이 추구하는 핵심 분야인 '글로벌'과 '스페셜티(고기능성)'를 중심으로 이루어졌다.

임원 인사는 성과 중심의 인사를 원칙으로 나이에 상관없이 맡은 부문에서 탁월한 공로를 세운 젊은 리더를 신규 임원으로 선임했다. 새로 선임된 8명의 임원 중 7명이 1970년 이후 출생자다.

조직개편은 지주회사인 삼양홀딩스 내 전략총괄과 재경기획피유(PU)를 신설해 그룹 전체의 경영전략과 재무관리 역량을 강화했다.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 강화를 위해 대표이사 직속의 기업의 사회적 책임(CSR) 총괄도 신설했다.

식품그룹에서는 북미지역에서의 스페셜티 사업 확대를 위해 식품BU(Business Unit) 직속의 북미사업팀을 신설했다. EP

 

hcw@economicpost.co.kr

이코노믹포스트 황채원 취재부 기자입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