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대, '2023 소프트웨어 인재양성-융합 프로젝트 과정' 성료

이석균 부장 | 기사입력 2023/12/04 [10:16]

제주대, '2023 소프트웨어 인재양성-융합 프로젝트 과정' 성료

이석균 부장 | 입력 : 2023/12/04 [10:16]
 

발표회. 사진=제주대학교

 

[이코노믹포스트=이석균 부장] 제주대학교 지능소프트웨어교육연구소는 지난 11월 25일 제주대에서 도내 고등학생들을 대상으로 한 ‘2023 소프트웨어 인재양성-융합 프로젝트 과정’”의 결과물 발표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 프로그램은 제주 지역의 소프트웨어 인재 양성을 목표로 하며, 창의적이고 혁신적인 접근을 통해 학생들에게 실질적인 교육 및 문제 해결 경험을 제공하고자 기획됐다.
 
이번 과정은 ‘2023 소프트웨어 인재양성’ 프로그램에 참여한 도내 1~2학년을 대상으로 40명이 선발되어 4인 1팀으로 구성된 멀티모달 프로젝트를 기획하고 기술을 구현하도록 진행됐다. 각 팀은 한 명의 지도교수와 대학생 멘토의 지원을 받으며, 텍스트, 이미지 등 다양한 데이터 모달리티를 활용한 프로젝트를 완성시켰다.
 
결과물 발표회에서는 총 10팀의 프로젝트를 선보였으며, 소프트웨어, 인공지능 관련 전공의 도내·외 전문가들이 평가에 참여했다. 특히 주목할 만한 성과를 보인 세 팀은 내년 1월 해외 연수 프로그램의 참여 기회가 주어진다.
 
발표회에서 1위를 수상한 ‘Nightingale Helper(대기고 1인, 오현고 1인, 신성여고 2인)’팀은 간호사와 환자를 연결하는 'NurseLink+' 앱을 개발했다. 이 앱은 모션 감지를 통한 환자 모니터링, 간호사 인계 도우미 기능, 챗봇을 통한 입원 생활 지원 등을 포함한다. Nightingale Helper의 팀장은 1위를 수상한 비결에 대한 질문에 “팀원 모두가 기획부터 최종 발표까지 노력해주어서 좋은 결과를 얻을 수 있었다.”고 답했다. 2위를 수상한 ‘미국행로켓배송(남녕고, 대기고, 오현고, 제주여고 각 1인)’팀은 문서 요약과 이미지 캡셔닝 기술을 활용하여 본문과 이미지의 일치를 개선하는 시스템을 개발했다. 3위를 수상한 ‘포티(서귀포고 1인, 오현고 1인, 제주여고 2인)’팀은 '동네의사 포티' 앱을 통해 알약 분류 및 질병 정보 제공 기능을 선보였다.
 
참가 학생들은 “이번 프로그램을 통해 전문가의 피드백을 통해 프로젝트의 완성도를 높일 수 있었고, 실질적인 문제 해결 경험과 팀워크의 중요성을 배웠다.”고 전했다. 
 
제주대 지능소프트웨어교육연구소는 “이번 프로그램 성과를 바탕으로 앞으로도 제주 지역 내 소프트웨어, 인공지능 인재 양성에 더욱 힘쓸 계획”이라고 밝혔다. EP
 
lsg@economicpost.co.kr
이코노믹포스트 이석균 부장입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제주대학교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