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청와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朴대통령 · "모든 사태는 제 잘못"
"큰 책임 통감하고 있어"
기사입력  2016/11/04 [11:11] 트위터 노출 1,525,016 페이스북 확산 0   이코노믹포스트

 

▲   


[이코노믹포스트=김도훈기자] 
박근혜 대통령은 4일 '최순실 국정농단' 사태에 대해 비난 여론이 일고 있는 것에 대해 "최순실씨 관련 사건으로 이루말할 수 없는 큰 실망과 염려를 끼쳐드린점에 다시 한 번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지난달 25일 최순실 사태 관련 기자회견에 이어 두 번째 사과다.

박 대통령은 이날 오전 청와대 춘추관에서 발표한 대국민담화를 통해 "무엇보다 저를 믿고 국정을 맡겨주신 국민여러분께 돌이키기 힘든 마음의 상처를 드려서 너무나 가슴이 아프다"며 이같이 밝혔다.

박 대통령은 "저와 함께 헌신적으로 뛰어주셨던 정부의 공직자들과 현장의 많은 분들 그리고 선의의 도움을 주셨던 기업인 여러분께도 큰 실망을 드려 송구스럽게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박 대통령은 "국가경제와 국민의 삶에 도움이 될 것이라는 바람에서 추진된 일이었는데 그 과정에서 특정 개인이 이권을 챙기고 여러 위법행위까지 저질렀다고하니 너무나 안타깝고 참담한 심정"이라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그러면서 "이 모든 사태는 모두 저의 잘못이고 저의 불찰로 일어난 일"이라면서 "저의 큰 책임을 가슴깊이 통감하고 있다"고 밝혔다.  EP

 

ⓒ 이코노믹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