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 권오준 회장 · 11일 檢 포토라인에

이코노믹포스트 | 기사입력 2016/11/10 [15:02]

포스코 권오준 회장 · 11일 檢 포토라인에

이코노믹포스트 | 입력 : 2016/11/10 [15:02]

 

▲  


[이코노믹포스트=한지연기자] 
'최순실 게이트'를 수사 중인 검찰이 광고사 강탈 의혹 등과 관련해 권오준 포스코 회장을 소환한다.

최순실 게이트 특별수사본부(본부장 이영렬 서울중앙지검장)는 오는 11일 권 회장을 불러 조사한다고 밝혔다.

검찰은 권 회장을 상대로 포스코그룹 계열 광고회사 포레카에 대한 광고 물량을 축소한 경위 등 광고사 강탈 의혹 전반을 조사할 예정이다.

차은택(47) 전 창조경제추진단장 측은 포레카를 인수한 중소 광고사 C사를 상대로 지분 80%를 넘길 것을 회유·협박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포스코 등 대기업들은 C사가 지분을 넘기지 않자 광고 발주를 줄인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포레카 매각과 광고 발주 축소 과정에 권 회장이 깊숙이 관여한 것으로 보고 있다. 또 안종범(57) 전 청와대 정책조정수석이 권 회장에게 차씨 측의 포레카 인수 협조 등을 요구한 것으로 의심하고 있다.

이미 광고사 강탈 의혹과 관련해 차 전 단장과 안 전 수석, 송성각(58) 전 한국콘텐츠진흥원장이 체포 또는 구속된 상태다.

송 전 원장이 광고업체 대표에게 "포레카 지분 80%를 넘기지 않으면 당신 회사와 광고주를 세무조사하고 당신도 묻어버릴 수 있다"고 협박했다는 내용의 녹취록이 언론을 통해 보도되기도 했다.

권 회장은 또 최순실씨 소유 회사 더블루케이과 K스포츠재단 관계자들이 황은연 포스코 사장을 만나 배드민턴단 창단 문제를 의논하며 지원을 요구했다는 의혹도 받고 있다.

포스코는 미르재단에 30억원, 스포츠재단에 19억원의 자금을 출연한 바 있다.

검찰은 지난 9일 오전 포스코 정모 전무를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했다. 10일 오후 6시엔 포스코 최모 부사장도 검찰에 출석할 예정이다. EP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