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사이드 이코노미 > 경제일반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삼성전자, 세계 시총 10위 껑충
아시아 기업 중 1위
기사입력  2017/01/31 [14:40] 트위터 노출 1,699,989 페이스북 확산 0   이코노믹포스트

 

▲   

 

[이코노믹포스트=한지연기자]  삼성전자의 시가총액이 지난 26일 기준으로 전세계 기업 중 열번째로 큰 것으로 집계됐다.

31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지난 26일 기준으로 보통주 280조6553억원, 우선주 33조1290억원을 기록했다. 두개 종목을 합친 시가총액은 331조7843억원이다.

이는 세계 주요 기업 가운데 10위에 해당하는 수준이다.

세계 시총 1위는 애플로 지난 30일(현지시각) 기준으로 6553억달러(원달러 환율 1166원·764조원) 규모로 집계됐다.

이어 구글 지주회사 알파벳(GOOGL·GOOG)이 총 5180억달러(604조원)로 2위를 기록 중이다. 알파벳의 주식은 A형 보통주(GOOGL), B형 주식, C형 무의결권주(GOOG) 등 3종류로 구성돼 있다. B형 주식은 비상장 주식이다.

이어 마이크로소프트 5075억달러(591조원), 버크셔해서웨이(A·B) 총 4057억달러(475조원), 아마존 3936억달러(459조원), 엑슨모빌 3519억달러(410조원), JP모간 3145억달러(366조원), 존슨앤존스 3111억달러(362조원), 페이스북 3042억달러(354조원) 등으로 나타났다.

삼성전자의 세계 시가총액 순위는 페이스북에 이은 10위에 해당하는 수준이다. 삼성전자의 뒤로는 웰스파고 2831억달러(330조원), 제너럴일렉트릭 2684억달러(313조원), AT&T 2572억달러(299조원) 등이 근소한 차이를 보이고 있다.

삼성전자의 시가총액 규모는 아시아 기업 가운데서는 가장 높은 수준이다.

 

나스닥에 상장된 알리바바 2520억달러(294조원)를 비롯해 홍콩에 상장된 텐센트 1조9340억 홍콩달러(290조원), 차이나모바일 1조7980억 홍콩달러(270조원)를 넘어선 것이다.

삼성전자는 세계 시가총액 1위 애플과 스마트폰 시장에서 양강 구도로 경쟁을 벌이고 있다. 4차 산업혁명으로 일컬어지는 인공지능, 빅데이터, 자율주행차 등 차세대 기술 시장에서도 애플과 삼성전자의 경쟁이 가속화될 전망이다.

신한금융투자 소현철 연구원은 "메모리 반도체와 유기발광다이오드(OLED)가 제4차 산업혁명에서 가장 중요한 정보기술(IT) 부품이고, 하만 인수를 통해 자동차전장 사업에도 진출했다"며 "삼성전자가 4차 산업혁명의 리더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 과정에서 삼성전자가 애플과의 시가총액 격차를 어느 정도 줄일 수 있을지도 관심거리다.

삼성전자 주가는 지난해 11월29일 지주회사 전환 계획과 주주가치 제고방안이 나온 이후 상승세를 타기 시작해 지난 6일 깜짝실적을 계기로 사상 최고치 행진을 시작했다. 반도체 업황 호조 등에 힘입어 추가적인 실적 개선 기대감에 올해 영업이익 추정치는 40조원을 넘어설 것이란 전망도 나오고 있다.

이베스트투자증권 어규진 연구원은 "삼성전자의 올해 매출액은 전년동기대비 4.5% 늘어난 210조6000억원, 영업이익은 30.6% 늘어난 38조2000억원을 기록하며 2013년 역대 최대 실적(36조8000억원)을 넘어설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증권 김영우 연구원은 "삼성전자는 올해 3D낸드와 OLED 투자에 집중해 영업이익 45조 시대를 열 것"이라며 목표주가를 250만원으로 제시했다.  EP

ⓒ 이코노믹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