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국회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김종인, "정쟁과 분열이 나라 망치게 둬선 안 돼"
탈당 임박한듯
기사입력  2017/03/06 [10:54] 트위터 노출 1,670,891 페이스북 확산 0   이코노믹포스트

   

▲     © 이코노믹포스트


[이코노믹포스트=황채원기자] 
최근 '탈당설'이 제기된 김종인 전 더불어민주당 비대위 대표는 6일 "정쟁과 분열이 나라를 망치도록 두어서는 안 될 것"이라고 밝혔다.

김 전 대표는 이날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최근 국제 정세와 국내 정치상황을 보면서 과거 우리 역사의 교훈을 되돌아본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나라는 스스로 기운 뒤에야 외적이 와 무너뜨린다'. 병자호란 때 삼전도의 굴욕을 당한 후 국론 분열을 미리 막지 못한 것을 한탄하며 인조가 한 말"이라며 "안팎의 위기가 눈앞에 닥쳤을 때 정치가 대의명분만을 따져 국민을 분열시켜서는 안 된다"고 지적했다.

이어 "옳고 그름을 다 따지기도 전에 국난이 코앞에 다가와 있을 것"이라며 "그 대가는 국민의 피눈물로 치르게 된다"고 우려했다.

최근 탈당설과 대선출마설이 제기된 김 전 대표의 이같은 발언을 두고 일각에서는 일종의 '명분 쌓기'를 하는 것 아니냐는 해석이 나오고 있다. 김 전 대표는 박근혜 대통령 탄핵심판 선고 이후 거취를 결정하겠다는 입장을 나타냈었다.  EP

 

ⓒ 이코노믹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