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사이드 이코노미 > 금융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위성호 신한은행장 취임 일성
"디지털·글로벌 새로운 길 만들겠다"
기사입력  2017/03/07 [16:11] 트위터 노출 1,670,488 페이스북 확산 0   이코노믹포스트

 

▲     ©이코노믹포스트

 

[이코노믹포스트=정시현기자]  위성호 신임 신한은행장은 7일 "디지털과 글로벌에서 신한 만의 새로운 길을 만들겠다"고 말했다.

위 행장은 이날 오후 서울 중구 신한은행 본점에서 열린 취임식에서 "4차 산업혁명의 시대가 도래하면서 산업 간 진입장벽이 무너지고 전혀 다른 플레이어들이 금융에 도전하는 격변의 환경이 펼쳐지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디지털 분야와 관련, "빅데이터와 모바일 플랫폼을 경영에 활용해 수수료, 금리 등 전통적인 가격 경쟁에서 벗어나 비가격 요소를 적극 개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디지털 시대는 온라인·오프라인 채널의 경계가 없는, 은행·비은행 등 업종의 경계가 없는, 국내·해외 등 국경의 경계가 없는 시대"라며 "금융의 본질 위에 이종 업종의 전문성을 접목해 새로운 가치를 만들어 내야 한다"고 독려했다.

글로벌과 관련해서는 국가별 상황에 맞는 비즈니스 모델과 성장 로드맵을 세워야 한다고 짚었다.

 

위 행장은 "해외 선진 은행들에 비해 수익성, 비이자수익 비율, 현지화 수준 등 여러 부분에서 부족하다"며 "상품·서비스 시스템·프로세스, 인적 역량까지 국제 무대에서 통할 수 있는 전략과 실행력을 갖춰야 한다"고 힘주었다.

이어 "지금까지는 신규 시장 진출 후 기본적인 성장 전략을 주로 추진했다"며 "앞으로는 아시아 유망 시장 내 인수합병(M&A)이나 지분투자 등 다양한 방식으로 글로벌 사업을 진행할 계획"이라고 언급했다.

조직과 관련해서는 "공정하고 투명한 평가에 바탕을 둔 인사 정책을 펼치고 직장과 가정 생활의 균형을 추구하는 것을 최우선 과제에 둘 것"이라고 설명했다.  EP
 

ⓒ 이코노믹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