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사이드 이코노미 > 기업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휴대폰대리점 '10곳중 7곳' 폐점 고려 왜!!
기사입력  2017/03/15 [14:00] 트위터 노출 1,712,865 페이스북 확산 0   이코노믹포스트

 

▲   

 

[이코노믹포스트=지연희기자]  주변에 통신사 직영대리점이나 대형유통업체가 들어선 중소규모 휴대전화 판매점들은 매출액과 순이익이 40%가량 떨어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들업체 10곳중 7곳은 폐점이나 업종전환을 고려해봤다고 답했다.

서울시는 지난해 10~12월 세달간 전국의 중소규모 통신기기 판매업체 154개를 대상으로 진행한 시장 실태조사 결과를 15일 발표했다.

통신기기 소매업은 2014년 통계청 기준으로 전체 사업체(2만4757개) 가운데 종사자 4인 이하 중소규모 사업체가 90%(2만2364개)를 넘는 대표적인 서울시 생활밀착형 업종이다. 반면 중소규모 사업체들의 매출액은 전체의 58% 수준인 8조원에 불과하다.

실태조사 결과 중소규모 판매점들의 어려움은 판매점 수 감소로 이어지고 있다.

통신기기 소매업체 중 중소규모 판매점의 판매 비중은 2014년 39%에서 2015년 30%로 하락했다. 같은 기간 직영대리점(35→40%)과 대형유통업체(23→30%)의 비중이 증가한 것과 반대다.

매출액도 2013년 조사에선 '연간 1억~2억원'이라는 응답자가 28.9%로 가장 많았으나, 지난해에는 '연간 1000만~5000만원'이라는 대답이 37.1%를 차지했다.

중소규모 판매점들은 대기업의 시장진입으로 인한 어려움을 호소했다.

 

직영 대리점이나 대형 전자기기 양판점, 단말기 제조사 직영 유통업체 등이 입점한 후 기존 고객의 40% 가량을 빼앗겨 매출액과 순이익이 40%씩 줄어든 것으로 조사됐다고 시는 전했다. 설문에 응한 중소규모 판매점주 중 71%는 폐점이나 업종전환을 고려해본 적이 있다고 했다.

이번 조사는 지난해 2월 시가 발표한 '경제민주화도시 서울' 정책 중 하나로 이뤄졌다. 시는 생업에 바쁜 중소기업과 영세상인이 중소기업 적합업종 지정을 신청할 수 있도록 시장현황 및 전망, 피해사례 등 실태조사를 지원하기로 했다. 통신기기 소매업은 첫 번째 지원 대상이다.

실태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전국이동통신유통협회는 통신기기 소매업을 중소기업 적합업종으로 지정해달라고 15일 동반성장위원회에 신청서를 제출했다.

한편 시는 올 8월 말 적합업종 지정기간 3년이 만료되는 '떡국떡 및 떡볶이떡 제조업'에 대해서도 실태조사를 마치고, 이달 중으로 재지정 신청서를 동반성장위원회에 제출토록 지원할 예정이다.  EP

ⓒ 이코노믹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