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도로공사, 2025년까지 에너지자립 고속도로 구축

야간에도 대낮같은 고속도로?

이코노믹포스트 | 기사입력 2017/04/17 [10:43]

한국도로공사, 2025년까지 에너지자립 고속도로 구축

야간에도 대낮같은 고속도로?

이코노믹포스트 | 입력 : 2017/04/17 [10:43]

   

▲   


고속도로가 밝아진다!

 

[대구/경북취재본부=배성복기자]  한국도로공사는 2025년까지 고속도로와 그 부속시설을 활용한 신재생에너지 생산을 통해 고속도로를 에너지 자립고속도로로 탈바꿈시킬 계획이라고 지난 14일 밝혔다.

 

도로공사는 현재 휴게소 주차장, 사용이 폐지된 고속도로, 고속도로 성토부 등 80곳에 태양광발전설비를 설치해 단위시간당 발전용량 41.5의 신재생에너지를 생산하고 있다.

 

올 하반기 중에는 시범사업으로 영동고속도로 광교방음터널 상부에 단위시간당 발전용량 2.5규모의 태양광발전설비를 설치해 운영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신재생에너지 연간 생산량을 201655.2GWh(실제 사용 전력량의 14%)에서 2025439.8GWh(소요 전력량의 100%)8배 이상 높이겠다는 목표를 잡고 있다.

 

이강훈 한국도로공사 사업개발처장은 목표 기간 내 고속도로 에너지 자립비율 100%를 달성하는 데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말했다EP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